인물단신
인물단신
  • 이대학보
  • 승인 2019.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학과 김영석 교수주시카고 총영사 내정

김영석 교수(법학과)가 4일 주시카고 총영사로 내정됐다. 주시카고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미국 중서부의 일리노이주를 비롯한 13개 주를 관할하고 있다. 미국 일리노이대(University of Illinois)로스쿨에서 법학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은 김 교수는 “학창시절 추억이 있는 시카고에 대한민국 총영사로 부임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재외국민의 보호와 권익향상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잠시나마 학생들에게 강의를 할 수 없다는 것이 매우 아쉽다”며 “직무를 마치면 다시 학교로 돌아오고 싶다”고 덧붙였다.

 

생명과학전공 강상원 교수 공동연구팀국제학술지 ‘Cell Reports’ 논문 게재

강상원 교수(생명과학과) 공동연구팀의 유전자 연구가 세계적인 학술지 <Cell Reports> 온라인판 2월19일 자에 게재됐다. 공동연구팀은 신체 내부에서 암이나 노화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활성산소를 조절해 암세포를 죽일 수 있는 유전자를 찾아냈다. 강 교수는 “연구원들과 장기간 진행해 얻은 실험들이 인정받아 생명공학 발전에 기여해서 보람이 크다”며 “저명한 학술지에 게재돼 대학원생 진로 및 취업에 큰 도움이 되고 학교의 명예를 높이게 돼 기쁘다”고 답했다.

 

이사라 동문, 51 한국시인협회상 수상

이사라 동문(국문·75년졸)이 제51회 한국시인협회상을 수상했다. 수상시집은 「저녁이 쉽게 오는 사람에게」다. 이 시인은 본교 국어국문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한 후 1981년 <문학사상>에서 ‘히브리인의 마을 앞에서’로 등단했다. 이 시인은 “뜻밖의 선물을 받아 감사한 마음”이라며 “시집 제목이 은유하고 있는 상처와 위로의 시선을 잘 읽어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학에 뜻을 두고 행복했던 날들의 시작은 ‘이화’에서였다”며 “앞으로도 마음 따뜻해지고 감동으로 읽히는 시를 계속 쓰려고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