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를 위한 기도
이화를 위한 기도
  • 선모은 기자, 우아현 기자
  • 승인 2018.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3장 ‘간절한 호소’
▲ 제3장 ‘간절한 호소’

 

  조명이 켜지면 무대 중앙에 선 무용수가 두 손을 마주잡고 두 눈을 지그시 감는다. 

  Prayer(기도). 

  김명숙 교수(무용과)가 이화를 떠나기 전 이화인에게 마지막으로 전하는 메시지다.

  지난 몇 개월 동안 이화인을 아프게 하는 사건들이 많았다.

  연이은 교내 미투(#MeToo) 고발과 크고 작은 학내.외 사고들이 이화를 둘러쌌다.

  이를 보며 많은 이화인은 분노하고, 허탈해했다.

  무용채플 지도를 맡은 김 교수는 무용수에게 ‘온 몸으로 기도 드리듯 연기하라’고 당부했다.

  막이 오르기 전 흘러나온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네’라는 제목의 노래처럼,

  이화인의 공허한 마음을 채울 수 있는 무언가가 되길 바라며

  무용수를 자처한 13인의 기도자(prayer)는 온 몸으로 기도를 드리고 있다.

 

▲ 제1장 ‘나의 기도를 들으소서’
▲ 제1장 ‘나의 기도를 들으소서’
▲ 제2장 ‘고뇌와 절규 속에서’
▲ 제2장 ‘고뇌와 절규 속에서’
▲ 제4장 ‘희망의 빛을 향하여’
▲ 제4장 ‘희망의 빛을 향하여’

 

  이번 무용공연을 지도한 김명숙 교수(무용과)는 이번 무용공연의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화를 위한 기도’라고 답했다. 이를 증명하듯 제1장은 기도가, 제2장은 절규가, 제3장은 간절함과 호소가, 제4장은 희망이 주제다. 교목실의 제안으로 지난 12월부터 이번 무용공연을 준비한 그는 “이화가 여러 가지 일들을 겪으며 구성원들이 많은 상처를 받았다”며 “이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기도”라고 덧붙였다.

  무용공연 ‘Prayer’(2018)는 졸업생 8명과 재학생 5명이 무용수로 참여했다. 무용수 13명만으로 무대를 채워야 하기 때문에 솔로를 위한 제3장을 제외하고 절반이 넘는 무용수가 모든 장에서 활약한다. 사실상 약 20분 동안 무대 위에서 쉬지 않고 몸을 움직이는 셈이다. 이들은 이 과정을 6일 동안 8회 선보였다. 강행군이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다.

  가장 완벽한 무대를 위한 3개월의 강행군.


  관객석에서 볼 수 없는 무용수 13명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 공연 의상이 몸에 맞도록 재단하는 무용수들
▲ 공연 의상이 몸에 맞도록 재단하는 무용수들
▲ 손이 닿지 않는 의상 착용을 도와주는 장면
▲ 손이 닿지 않는 의상 착용을 도와주는 장면
▲ 공연에 앞서 머리를 단단히 동여매는 모습
▲ 공연에 앞서 머리를 단단히 동여매는 모습
▲ 분장실에서 분장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무용수들
▲ 분장실에서 분장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무용수들
▲ 리허설에 앞서 덧신을 벗는 모습
▲ 리허설에 앞서 덧신을 벗는 모습
▲ 김 교수의 감독 아래 안무를 맞춰 보는 무용수들
▲ 김 교수의 감독 아래 안무를 맞춰 보는 무용수들
▲ 한 무용수가 거울을 보며 눈 화장을 하는 모습
▲ 한 무용수가 거울을 보며 눈 화장을 하는 모습
▲ 함께 모여 제4장에서 상영될 영상을 보는 장면
▲ 함께 모여 제4장에서 상영될 영상을 보는 장면
▲ 본인의 의상에 이름을 적는 모습
▲ 본인의 의상에 이름을 적는 모습
▲ 동선을 맞추어보는 무용수들과 이를 지도하는 김 교수
▲ 동선을 맞추어보는 무용수들과 이를 지도하는 김 교수

  “80, 90, 100, 107...”

  체육관A동 홀I에서 배진일(무용·02년졸) 공연예술대학원 강사가 부드럽게 셈하는 소리에 맞춰 무용수가 부지런히 발을 움직였다.
  채플 무대에서 선보일 무용공연 ‘Prayer’(2018) 초연을 위해서다.
  이들은 음악이 없어도 동작을 하는데 거침이 없었다. 몇 번째 셈에 어떤 동작을 해야 하는지 수천 번 되뇌었기 때문이다.
  무용수 13명은 수개월 동안 익힌 안무가 눈을 감아도 선하다.

  공연 준비는 만만찮다. 무용수 13명은 2월부터 매주 2~4회 3~4시간씩 몸을 움직였다.
  초연을 일주일 앞둔 22일에는 김 교수와 무용수 13명, 그리고 기술 관계자들이 조명을 맞추기 위해 대강당에 12시간 이상 머무르기도 했다.

  공연 준비가 한창인 이들의 면막 뒤 모습을 모자이크로 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