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 놓친 선거, 노력으로 회복하길
신뢰 놓친 선거, 노력으로 회복하길
  • 이대학보
  • 승인 2015.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교 제47대 총학생회(총학) 보궐선거가 우여곡절 끝에 마무리됐다. 개표 가능 투표율인 50%를 겨우 넘긴 50.8%의 투표율을 기록하며 길었던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그러나 실상을 들여다보면 총학이 뽑힌 것을 마냥 기뻐할 수만은 없다. 선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이 본교 학생 자치의 씁쓸한 현주소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계속된 '한집 선거', 낮은 투표율, 중앙보궐선거관리위원회의 허술한 선거 관리 등이 바로 그것이다.

  이번 제47대 총학 보궐선거에는 작년 11월 진행된 제47대 총학 선거에서 당선됐다가 정후보가 학사경고 누적으로 제적되면서 해산한 '함께이화' 선거운동본부(선본)의 손솔 부후보가 단일 선본인 '이화답게'의 정후보로 출마했다. 손솔 부후보가 함께이화 선본의 해산에 큰 잘못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사태에 대한 '책임'을 함께 지고 자리에서 물러났던 부후보가 다시 정후보로 출마했다는 점에서 비판을 면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게다가 작년에도 지적됐던 '한집 선거' 논란은 이번 보궐선거에서도 계속됐다. 손 정후보가 다시 나온 것과, 함께 나온 부후보 역시 이전 총학에서 활동한 이력이 있다는 점, 그리고 '함께이화' 선본을 비롯해 이전 선본과의 공약의 유사성 등이 그 예다.

  학생대표로 구성된 중앙보궐선거관리위원회의 허술한 선거 관리도 문제로 지적됐다. 이는 구체적이지 않은 선거시행세칙과도 연관이 있었다. 총학생회선거시행세칙에 나와있는 검표 규정은 9개에 불과하다. 무수히 많은 예외 규정에서 중앙보궐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나치게 융통적인 기준을 보여줬다. 작년 703표에서 621표 줄어든 것이자, 최근 10년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여준 82표의 무효표가 이를 반증한다.

  투표율 산정 과정에서도 관리의 허점이 드러났다. 투표율 산정 기준이 선거시행세칙에 정해져 있지 않아 내부적으로 혼란이 있었던 것이다. 중앙보궐선거관리위원회는 본지 기자의 지적이 있은 후에야 투표율 산정 기준을 정정하고 작년과 똑같은 기준으로 바로잡았다.

  이같이 철저하지 못한 선거 과정은 학생들의 신뢰를 낮춰 학생 자치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제는 중앙운영위원회로 활동하게 될 총학 당선자를 비롯한 학생대표들은 이와 같은 문제점을 반성의 계기로 삼아 앞으로 좀 더 투명하고 철저한 자치 활동을 통해 학생들의 '신뢰'를 얻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