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젊음의 향연」 우리의 가락 담아내야
EBS 「젊음의 향연」 우리의 가락 담아내야
  • 이대학보
  • 승인 1990.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들에게 노래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떠나서 자유롭게 부를 수 있는 보편적인 정서와 생활속에 가까이 다가갈수 있는 성질의 것이다.

이러한 의미에 근거하여 EBS에서 그동안 진행되어 왔던 「젊음의 향연」을 보면 무관심 속에 흘러보내는 수동적인 잔치였던 것이 사실이다.

우선 노래문화의 성격은 대체로 발라드풍의 상업가요와가 주류를 이루었던 바, 우리나라 고유의 향기라든지 그 외의 다영한 음악패턴을 제공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되지 못했다.

그런데 지금의 시기는 한민족의 문화와 생명을 우리가 지키고 발전시켜야 함이 요구되는 때이므로 그 노래의 성격이 주체성을 자각하고 생활속에 참다운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발전적인 방향이어야 한다.

그러기에 진정한 노래문화라면 건강하고 바람직한 형태로 민중에게 다가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함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그러므로 우리는 TV 나 라디오에서 제공하는 남녀간의 사랑노래만을 흥얼거려야 할 것이 아니라 좀 더 건전하게 생활공간안에 자리잡을 수 있는 가락과 노랫말을 익히는데 전력해야 한다.

아울러 이번 「젊음의 향연」을 준비하는 EBS 에 바라는 바가 있다면 그 일관된 흐름속에 진행되어 왔던 노래외에 우리 가락을-물론 이것은 배타적인 국수주의를 신봉하려는 의도가 아니다- 지배문화에 종속되지 않는 젊음의 노래들울 수용하고 배포할 수 있는 자리를 제공해 달라는 것이다.

「젊음의 향연」 에 참여한 사람들에게만 주어지는 노래의 공유가 아니라 전이화인이 자기삶의 주체가 될 수있는 노래를 되뇌일 수 있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