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잇따른 ‘교대 단톡방 성희롱’ 사건들에 조치 취한다
교육부, 잇따른 ‘교대 단톡방 성희롱’ 사건들에 조치 취한다
  • 김해인 인턴기자
  • 승인 2019.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14일, 교육부는 성희롱·성폭력 관련 징계 이력을 교원자격 취득시 반영하겠다고 발표했다. 본 계획은 교육대학(교대)에서 연이어 발생한 성희롱 사건에 대한 대책이다.

올해 3월,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여학생들을 집단 성희롱한 서울교대 남학생들, 초등교사가 되지 못하게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남학생들이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외모품평 및 성희롱을 해왔다는 내용이다. 이 사건을 시작으로 다른 교대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잇따라 터졌다.

대구교대, 경인교대를 이어 청주교대에서도 성희롱 정황이 폭로됐다. 특히 청주교대에서는 남학생들이 단체대화방에서 같은 대학여학생들을 향해 성희롱 발언을 한 것뿐만 아니라 교생실습에서 가르친 초등학생들에 대해서도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이 밝혀졌다.

변주영(초교·18)씨는 교육부의 발표에 다소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변씨는 “단순히 징계여부를 ‘반영’만 하겠다는 것이기에, 성범죄 관련 징계가 있는 학생들이 임용에서 배제되거나 불이익을 받지 않을 수도 있다”며 “겉핥기식 대책에서 그칠 것 같다”고 전했다. 김수연(지교·18)씨는 “현재 본교 사범대에서 보는 인적성 검사만 하더라도 굉장히 형식적이다”며 “교사가 될 학생의 인적성을 제대로 확인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인적성 검사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경인교대 권세린(초교·18)씨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권씨는 “우리학교에서도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지만 학교 측에서는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않고 사건이 흐지부지돼 실망스러웠다”며 “교사의 인성 검증 방식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교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인지감수성교육이나 상담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운영하는 것도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정효 교수(초등교육과)는 “인성을 담보할 수 있는 묘책은 교육의 효과를 담보할 수 있는 묘책을 찾는 것 이상의 딜레마”라며 “교육과정에서 교수법이나 교과내용보다는 교사 자신의 인성개발과 관련된 강의가 더 강조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을 장기간 대면하는 교수들이 교생실습과 교사교육 전반에서 예비교사들의 인성을 평가할 수 있는 방식이 생겨나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