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7호 사진칼럼
1587호 사진칼럼
  • 김서영 사진부 수습기자
  • 승인 2019.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불이니 원하는대로 마음껏 걷기>

 

 

정해진 길이 있다고 믿었다. 사회에서 안내하는 길을 가야한다고 생각했다. 특정 시기가 되면 무엇을 할 줄 알아야 하고 어느 위치에 있어야 하는지 생각하며 살아왔다. 그런데 요즘 분명하게 보였던 길은 옅어지고 다른 방향의 길들이 조금씩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또라이들의 시대에서는 말한다. “요즘처럼 모두가 비슷비슷한 교육을 받고 고만고만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 때일수록 더욱 자신에게 솔직해질 필요가 있다”. 남이 아닌 내가 가리키는 방향으로 마음껏 걷기. 설령 그 걸음에 동행하는 자가 없을지라도 용기내기. 갈림길 앞, 방향을 고민하는 모든 이화인을 응원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