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중 인권센터 개소… 양성평등센터 흡수
7월 중 인권센터 개소… 양성평등센터 흡수
  • 한채영 기자
  • 승인 2018.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중 학내 구성원의 인권침해를 예방하고 인권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인권센터가 신설된다. 

  8일 기획처 기획팀은 직제 개정안을 통해 7월 중으로 인권센터를 신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학생처 양성평등센터가 흡수된 인권센터는 기존 양성평등센터와 달리 학생을 포함한 비정규직, 교직원 등 교내 구성원의 인권 보호 문제를 전반적으로 다룬다.

 

△‘양성’평등센터 아닌 ‘인권’센터로

  인권센터는 여성, 남성의 이분법적 개념이 아닌 성적 소수자를 비롯한 전체 인권을 보호하고 대표하기 위해 출범하는 기구다. 학생처 학생지원팀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신설될 인권센터는 교내 구성원에 대한 인권 침해 사례가 발생할 경우 상담, 조사, 구제활동을 하고 인권 침해 예방 및 인권 의식 제고를 위한 교육 및 연구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인권센터로 개편한 이유에 대해 학생지원팀 측은 “성평등을 위한 노력과 인식이 보다 중요해진 만큼, 교내 구성원의 인권을 보호하고 성평등 인식 개선 및 교육을 지원할 기구가 필요시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타대에 비해 이른 시기인 2001년 출범했던 본교 양성평등센터는 지난 17년간 성평등 인식 개선 및 교육, 학생 지원에 힘써왔다. 하지만 대학가에서 인권문제를 다루는 기구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국내의 많은 대학들이 인권센터라는 기구를 통해 교내 인권 및 성폭력, 성희롱 문제 등을 다루게 되자 본교 또한 인권센터로 확충·개소할 것을 고려하게 된 것이다. 

  이와 같은 인권센터 신설에 대해 재학생 정혜주(심리·16)씨는 “양성평등센터라는 이름이 그동안 불편했는데, 인권센터라는 명칭으로 개소되는 것이 반갑다”며 “교내 인권 침해 사안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투(#MeToo) 등 사안에 보다 적극적인 대응 기대

  인권센터가 신설되면 미투 등과 같은 사안에 대해서 보다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학생지원팀 관계자는 “인권센터는 교내 독립 기관인만큼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대응에 유리할 것”이라며 “인권 침해 사안에 대한 적극적 대처를 위해 이전보다 많은 전문 인력이 투입되는 등 규모가 확충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교내 권력형 성폭력과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인권센터의 방침은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가 없다. 다만, 본부 중앙부서와는 독립된 기관으로 설립되기에 다른 보직 교수 및 기구들로부터 독립된 위치에서 업무들을 진행할 수 있어 이전보다 적극적인 대처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인권센터와 관련한 심의?의결은 운영위원회와 인권심의위원회에서 이뤄진다. 인권심의위원회에서는 인권침해 사건이 발생하면 절차에 따라 심의위원회에 회부해 가해자에 대한 징계 권고 여부를 결정하며, 심리 상담 연계, 사후조치 시스템으로 2차 피해를 방지할 계획이다.

  특히 인권심의위원회는 학생이 피해자 또는 가해자인 경우 해당 학생을 필수적으로 참여시킬 예정이다. 또한 현재의 성희롱심의위원회가 ‘본교 출신이 아닌 외부 전문가(여성문제, 성폭력 성희롱 문제 전문가)’ 및 ‘본교 출신이더라도 현재 본교에 적을 두고 있지 않은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것처럼 인권센터도 외부 전문가 및 기관과 연계해 운영될 예정이다. 

  총학생회(총학) E;ffect(이펙트)는 “학교 본부로부터 독립해 다양한 권리 의제를 다루는 인권센터가 구성되길 바란다”며 “비정규직 노동자를 포함한 교직원, 그리고 학생의 운영위원회 참여 등으로 인권센터에서 다양한 구성원을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