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범민족대회 봉쇄 규탄대회
15일 범민족대회 봉쇄 규탄대회
  • 이대학보
  • 승인 1990.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학생의 판문점행 저지에 항의
「범민족대회 보고 및 원천봉쇄 규탄대회」가 15일(수) 오후 2시 연세대 민주광장에서 2만여명의 학생,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이 집회는 정부가 오전 10시 30분경, 전대협 소속 통일선봉대 1백 20여명의 학생들과 전민련 소속 청년대표 2명 등의 판문점행 시도를 2차례 저지한데 항의하여 열렸다.

범민족대회 남한측 준비위원장 이해학씨는 「규탄성명서」를 통해 『판문점 본대회가 무산된 주된 책임은 미국과 정부에 있다』며, 『범민족대회를 통해 7천만 겨레의 통일역량을 모아내 90년대가 가기전 통일을 완수해야 한다』고 천명했다.

또한 전빈련 공동의장 김승호씨는 『대표단의 판문점행은 허용하나 학생, 시민으로 구성된 환송단의 평화행진은 불허한다는 것은 노태우 정권의 통일정책이 기만임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규탄했다.

이어 전대협의장 송갑석군(전남대 총학생회장)은 『90년 통일운동에는 노동자, 농민, 도시빈민 등 각계각층 민중이 통일의 주체로 명백히 나서고 있다』며 『범민족대회를 계기로 통일운동의 대중적 확산이 이루어져 더 한층 조직화된 통일운동을 벌여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전대협에서는 14일(화) 「조국의 평화와 자주적 통일을 위한 제1기 학생추진위원회」(이하 학자추)를 발족시키고 범민족대회 성사를 위해 주력할 뜻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학추위는 발족선언문을 통해 『정부가 10월에 있을 UN총회에서 추진하려는 교차승인과 UN 단독가입은 2개의 한국으로 분단을 고착화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하며 『통일을 이루기 위해 먼저 주한미군 철수와 전면개방·자유왕래가 실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