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석 낙제 기준, 6분의1에서 3분의1로
결석 낙제 기준, 6분의1에서 3분의1로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8.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학기부터 10번 이상 결석해야 낙제 처리된다.

  교무처 학적팀은 3월2일 학교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이번 학기부터 낙제 처리 규정이 전체 수업시간의 3분의1 이상 결석으로 변경됐다고 공지했다. 이는 이전 학기 규정인 6분의1 결석 시 낙제보다 완화된 모습이다.

  이 소식에 이지혜(통계·17)씨는 “우리 학교에서 F 성적을 면하기 위해 수업을 듣는 학생은 드물기 때문에 수업에 빠질 수 있는 횟수를 늘리는 게 큰 의미는 없을 것 같다”며 “그렇지만 학생의 자율성을 조금 더 보장한다는 측면에서 이러한 변화는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