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9.18 월 14:13
대동제, 기숙사
   
> 뉴스 > 여론·칼럼 > 교수칼럼
       
일상의 고통, 뒤꿈치 통증 증후군
발생원인은 다양, 조기에 병원 찾아야 원활한 회복 가능
2017년 09월 04일 (월) 이승열 이대목동병원 정형외과 교수 -

  외래 진료를 보면 뒤꿈치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분들을 꽤 많이 만난다. 그러나 놀랍게도 대한민국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뒤꿈치 통증을 경험하는 지에 대한 자료는 없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뒤꿈치 통증을 경험한다는 사실이다. 외국 문헌을 참조했을 때 일생동안 약 10명 중 1명이 뒤꿈치 통증을 경험한다고 보고되고 있다.

  뒤꿈치 통증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족저 근막에 가해지는 반복적 미세 손상과 이로 인한 퇴행성 변화로 발생하는 족저근막염이 있으며, 말초신경의 병변, 뒤꿈치뼈의 미세 골절, 류마티스 질환과 같은 자가면역 질환 등도 뒤꿈치 통증의 원인이 된다. 나이에 따라 뒤꿈치의 지방 패드가 얇아지는 데 이 역시 뒤꿈치 통증의 중요한 원인 중에 하나다.

  인터넷을 미리 접하고 오신 분이나 의원을 거쳐 내원하신 분은 족저근막염으로 진단을 내리고 내원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족저근막염 외에 감별해야할 다른 질환들도 많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따라서 원인이 다양하기에 뒤꿈치에 통증이 있는 현상을 특정 병명 대신에 증상으로서 통칭해 뒤꿈치 통증 증후군이라 한다. 활동량이 많은 사람에서 호발하며 체중과 연관성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20~30%의 환자에서 양측 통증이 발생한다.

뒤꿈치 통증 증후군 환자들이 내원하면 우선 기저질환을 포함하여 과거력을 조사한다. 직업이나 활동량도 확인해야할 항목이다. 병력 청취와 신체검사를 통하여 적절한 진단이 내려지는 경우가 많다. 가령 아침에 일어나서 첫 발을 내딛을 때나 장시간 의자에 앉아있다가 일어설 때 통증이 심하다면 이는 족저근막염이 있음을 시사한다.

  단순방사선검사나 MRI, 근전도검사 등은 뒤꿈치뼈의 이상이나 신경 이상이 의심될 때 시행해볼 수 있다. 오래된 기계적 자극으로 발생한 뒤꿈치 통증 증후군의 경우 비수술적 치료로 대부분 좋아진다. 그러나 발은 지속적으로 사용하면서 치료에 임하기에 치료기간은 오래 걸린다. 통상 6개월에서 10개월 정도 적극적으로 치료받았을 때 90% 이상의 환자들이 회복된다.

가장 쉽게 시행할 수 있는 치료법으로는 아킬레스건과 족저근막 스트레칭 운동이 있다. 많은 문헌에서 스트레칭 운동의 효과와 함께 중요성을 강조한다. 이외에 야간 석고부목, 보조기등을 적용할 수 있으며 소염제와 같은 약물치료를 병행한다. 최근에는 체외충격파치료 등을 적용하고 있으며 일부 문헌에서 좋은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원인에 따라서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있기도 한다.

  뒤꿈치 통증의 경우 급성 손상이 아닌 이상 처음부터 극심한 통증이 발생하지 않는다. 증상은 서서히 발생, 악화된다. 따라서 상당 시간이 흐른 뒤에 병원에 방문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어떠한 질환이건 정확한 진단이 이뤄지지 않거나 치료 시기가 늦어진다면 회복 역시 오래 걸리기 마련이다. 뒤꿈치에 통증이 발생한다면 조기에 병원을 찾아 올바른 진단 하에 적극적으로 치료받는 것이 가장 올바른 길이다.

ⓒ 이대학보(http://inews.ewha.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일상 속 불편함을 아이디어로 전환해
급증하는 몰카 범죄… 이화의 해법은?
나는 나를 몰랐다
강화된 기숙사 보안… CCTV, 적외
먼저 건네는 말 한마디에 담긴 하루의
빅데이터 본교생 1000명 수강… 역
새 이화를 이끌 신임 처장단을 만나다
인물단신
IMF 첫 여성 총재, 여성의 사회
“스타트업 인턴십으로 방학 동안 다양
신문사소개 기자소개 사칙ㆍ윤리강령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이대학보(ECC B217)
Tel. 편집실 3277-4541, 4542, 4543. 사무실 3277-3166, 31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화경
Copyright 1999~2009 이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kbo@ewh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