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1.15 수 10:46
대동제, 기숙사
   
> 뉴스 > 보도
       
대학 내 군기, 또 다시 뜨거운 감자로
논란된 학과 학생회 측 “피해입은 학생께 죄송… 폐단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
2017년 08월 28일 (월) 전샘 기자 rkddkwl822@ewhain.net

  음악대학 1학년에 재학 중인 ㄱ씨는 지금도 2월 새내기배움터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면 기분이 나쁘다. 모든 학과의 신입생들은 팀을 꾸려 댄스 등 장기자랑을 준비했고, 고참 선배가 2명씩 앉아있는 방을 돌며 ‘순회공연’을 펼쳤다. 선배들이 신입생의 장기자랑에 점수를 매긴 뒤에 높은 점수를 받은 팀에 선물을 주는 방식의 게임이 진행된 것이다. 방문을 열 때마다 공손한 인사는 필수였고 “재미가 없다” “안 웃기다” “노력해라” 등 선배들의 평가를 받으며 장기자랑을 반복했다.

  ㄱ씨는 “원치 않는 장기자랑을 하며 ‘재롱’을 떨어야 했다”며 “끔찍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내용을 8월19일 커뮤니티 사이트 에브리타임(everytime.kr)의 익명 게시판에 고발했다.

  일부 단대 및 학과에서 재학생들이 학기 초 신입생이 불쾌감을 느낄 수준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이른바 ‘군기 문화’를 조성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ㄱ씨는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음대 학생들은 학기 초 수업에서 FM(관등성명식 자기소개)을 외치거나, 선배가 공연할 경우 수업을 결석하면서까지 무조건 참석을 강요받는 등 선후배 간 군기 문화로 피해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선 8월18일 해당 사이트에는 한 체육과학부 학생의 글도 게시됐다. ‘일부 학생들이 암묵적으로 유지하는 인사 강요, 문자 예절 등 체육과학부 내부에 사소한 군기잡기가 여전히 존재한다’는 내용이다. 체육과학부는 올해 초 외부 매체를 통해 군기 문화가 논란이 된 바 있다. 유아교육과에 재학 중이라는 한 작성자도 ‘학기 초 일일호프 행사를 할 당시 학생회가 쿠폰 구매를 강요했다’고 지적했다.

  공론화된 대학 및 학과 학생회는 문제가 된 부분을 인정하고 대책을 밝혔다. 음대 제49대 학생회는 “새터에서 진행된 게임은 학생회가 준비한 선물을 신입생에게 주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이었다. 의도와는 다르게 신입생들에게 상처를 준 점을 되돌아보겠다”며 “신입생들이 불편함을 느낀 프로그램은 다음 행사 때 진행하지 않을 예정이고 강제성을 띌 수 있는 조구호 및 조별 장기자랑 역시 수정하겠다”고 전했다.

  체육과학부 제50대 학생회도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해 학번제 및 문자 공지를 폐지하고 새내기 배움터 프로그램 수정, 호칭 및 인사를 개인의 자율에 맡기도록 결정하고 학과 전체에 알리는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체육과학부 구성원 모두가 함께 변화해야 악습이 사라질 수 있다”며 “학생회가 앞장서서 행동으로 보일테니, 재학생 분들도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유아교육과 학생회 측 역시 문제로 지적된 쿠폰 구매, 행사 참여 강요 등은 감소 혹은 전면 폐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각 학생회는 에브리타임 게시판에 이용자를 상대로 사과문을 게재한 상태다.

전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대학보(http://inews.ewha.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연애가 곧 행복은 아니다
사람의 손이 닿아 사라진 것들을 추억
“여가부는 모두를 위한 부처, 제도
졸업 앞둔 조예대생, “멀쩡한 재봉틀
마지막 사시에 본교생 5명 합격
“비혼, 그것이 궁금합니다”… ‘비비
창업의 A부터 Z까지, 선배들이 도와
학생회 선거 한 달 앞두고… 사회대
“구성원 동의 없인 해외센터 추진 안
인물단신
신문사소개 기자소개 사칙ㆍ윤리강령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이대학보(ECC B217)
Tel. 편집실 3277-4541, 4542, 4543. 사무실 3277-3166, 31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화경
Copyright 1999~2009 이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kbo@ewh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