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4년, 내 원석을 찾는 여행
대학 4년, 내 원석을 찾는 여행
  • 김수정(초교‧13졸)
  • 승인 2013.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칼럼> 영훈초등학교 2학년 교사


  여러분 중 많은 수가 ‘나는 어떤 일을 하며 살아갈까?’ 라는 고민을 하고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어떤 커리어를 쌓느냐에 따라 수입, 사회 계급, 명예는 굉장히 달라질 수 있으나, 이것들은 직업 선택의 본질적 이유가 될 수 없습니다. 저는 이 글을 통해 후배님들께 한 가지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습니다. 그것은, ‘다듬어 지지 않은 자신의 원석을 찾아라’ 라는 것입니다. 돈을 못 번다고 해도, 남들이 알아주지 않는다 해도, 내가 좋아서 흥에 겨워서 할 수 있는 ‘그 일’을 찾으라는 것입니다. 말로만 쉽지, 어렵다고 생각하신다면 제 조언에 귀 기울여 보세요. 대학 생활 동안, 당신이 원하는 그 일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첫째, 대학생이라서 가능한 기회들을 누리십시오. 아르바이트, 동아리, 또는 교환학생, 인턴십 등의 활동에 참여해 보십시오. 저는 한 학기동안의 카페 아르바이트를 통해 나의 강점과 사회생활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미국에서 1년간의 교환학생 경험을 통해 진정한 나를 발견하고, 미래에 대한 꿈을 키울 수 있었습니다. 시간이 없어서, 힘들 것 같아서, 내 능력이 부족한 것 같아서 라는 이유들은 잠시 무시하고 용기 내어 도전해 보세요. 상상 이상의 것들을 배우고, 마음속에 채울 수 있을 것입니다.

  둘째, 우리 학교 상담센터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심리검사를 꼭 받아보십시오. 우리 학교 상담심리센터의 프로그램은 매우 다양합니다. MBTI, 직업적성검사, 흥미검사 등의 검사를 받아보면, 자신에 대한 객관적인 큰 그림을 그려볼 수 있습니다. 내가 어떤 성향을 가지고 있는 지, 어떤 것을 잘할 수 있는지, 어떤 직업군에서 성공하기 쉬운지 등에 대한 답을 얻기 쉬울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찾음에 있어 제가 발명한 방법을 귀띔해드리고자 합니다. 그것은 바로 ‘Happy Note’입니다. 저는 이 작은 수첩에 나를 행복하게 한 것이라면 무엇이든지 적었습니다. 내가 칭찬을 받은 일, 내가 잘한 일, 그냥 단순히 나를 즐겁게 해준 것 등 모두 다 좋습니다. 그것을 계속 적어나가다 보면 신기하게도 하나의 일관된 패턴이 나옵니다. 그 패턴에서 직업을 찾아나가면 당신이 정말 행복할 수 있는 커리어를 찾기 쉽답니다.

  자신의 한계를 설정하고 꿈을 꾸면 그 꿈은 꾸지 않는 거나 다름없다고 생각합니다. 제게는 같은 초등교육과를 졸업하였지만, 적성에 맞지 않아 약사의 길로 씩씩하게 걸어간 친구, 해외봉사 후 통역사의 꿈을 가지고 공부하는 친구, 음악전공생들을 제치고 피아노 콩쿨에서 멋지게 수상한 친구, 작가의 꿈을 가지고 꾸준히 소설을 쓰는 친구가 있습니다. 모두 자신의 원석을 찾아서, 빛나게 하는 멋진 사람들이지요. 자신의 전공이 무엇이든지, 학점이 어떠하든지, 절대 자신의 가능성을 무시하지 마십시오. 꾸준히 노력하고, 간절히 찾는다면 당신이 찾는 그 꿈의 커리어에 다가갈 수 있을 것입니다. 자신의 원석- 즉, 나만의 특별한 흥미와 재능, 그리고 꿈- 을 찾아서 갈고 닦아 빛나게 하는 것은 오래 걸리고 지치는 일일 수 있지만, 그보다 보상 있는 일은 또 없다고 생각합니다. 꿈꾸는 이화인 모두를 응원합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