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에 좌석·출입 기계 설치
중도에 좌석·출입 기계 설치
  • 이화영 기자
  • 승인 2005.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 도서관(중도)이 지정 좌석제 시스템과 출입 기계를 도입했다.

지정좌석제 시스템은 고질적 문제였던 자유 열람실 사석화 방지를 위해 도입됐다. 사용을 원하는 학생은 기계에 학생증을 인식시키거나 본인의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면 원하는 좌석을 선택할 수 있다.

좌석표 분실시에는 재발급 기능을 이용해 새 좌석표를 발급받으면 된다. 이용 시간은 1회 최대 8시간으로 연장 이용시 현 좌석표를 반납한 후 다른 좌석을 선택해야 한다.
현재 지정 좌석제 기계는 1층에 4대·5층에 1대로 총 5대가 설치된 상태다.

또 1·2·5층 현관에 출입 기계가. 새롭게 설치됐다. 기존 출입 통제는 경비원의 학생증 검사로 이뤄졌지만 학생증 인지 기능이 함께 부착된 새 출입 기계로 출입 통제가 가능하다.
중도 정낙춘 정보처리과장은 “새 기계가 도입된 만큼 도서관내 정해져 있는 규율을 잘 지켜줬으면 한다”며 “특히 지정좌석제 시스템을 잘 활용해 도서관 내 사석화 현상이 사라지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