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는 길, 오락가락
대학가는 길, 오락가락
  • 진승희 기자
  • 승인 2004.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등급제 논란으로 발표를 여섯 차례 연기했던 ‘2008년도 이후 대입제도 개선안’이 28일(목) 확정됐다. 이번 개선안은 학생부 반영비율을 높이고 수능시험의 반영 비율은 점차 낮춰갈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는 수능시험이 도입된 지 불과 10년 만의 일이다. 100년 앞을 내다보고 큰 틀 안에서 계획돼야 할 교육정책은 그때그때 정권과 여론에 따라 좌우되면서 그 큰 줄기만 해도 벌써 10여 차례나 바뀌었다.

오늘도 학교 앞에는 유행에 편승해 한 몫 잡아보려 섣불리 뛰어들었다가 실패, 영업을 정리 중인 상점이 서너 곳이나 된다. 일정한 방향성 없이 표류하는 현 교육정책은 유행의 흐름에 맞춰 시시각각 모습을 바꾸는 학교 앞 상권의 얄팍한 상혼과 결코 다르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