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의 일기
철수의 일기
  • 이대학보
  • 승인 2004.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영희갖가루비’과자를 사왔다.

난 ‘오사쯔’와 ‘사야엔도’가 더 좋은데.

어쨌든 저녁에 엄마가 끓여주신‘가쓰오 우동’은 너무 맛있었다.

“오이시~!”

×                  ×                    ×

최근 뜻모를 이름의 일본풍 과자나 식품이 먹거리 시장에 넘쳐 나고 있다. 대한민국 해방된지 어언 60년이 되어가는데… 과자야, 누가 너에게 창씨개명을 강요하더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