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의 대오를……
지금, 우리의 대오를……
  • 이대학보
  • 승인 1991.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위와 함께 정권의 민중운동에 대한 탄압이 기승을 더해가고 있다.

많은 학교 총학생회 간부들의 수배와 구속이 줄을 잇고 있으며 우리는 방학중 전대협의장 김종식군의 연행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그러나 이는 으례 방학중이면 조직사건을 몇개 터뜨리며 다음 학기 학생회 체계를 이완시키는 「연례행사」와는 그 성격을 달리하고 있다.

정권은 6.3정원식 총리 달걀세례이후 4·5월 드높았던「노정권 타도」의 함성을 광역의회선거로 무마시키려는 발빠른 행보를 기동성있게 진행시켰다.

이에 정권에 항의하며 온몸을 불살라간 열사들의 죽음은 배후조종자에 의해 「강제로 어쩔수없이」죽은 것으로 대치되었으며, 전대협은 이를 배후조종한 「무시무시한 폭력조직」으로 돌변했다.

이뿐 아니다.

정권은 7월초 부터 전대협정책위원회에 대한 전격수사를 늦추지 않았으며, 안동대 김영균 열사분신의 배후조종자를 찾기위해 안동대를 샅샅이 뒤지기 시작했다.

또한, 전투경찰의 쇠파이로 죽어간 강경대 열사의 아버지 강민조씨는「법정소란죄」로 구속되기에 이르렀다.

그렇다.

6.3사태와 광역선거에서의 민자당 압승으로 기세등등한 정권은 4·5월 「죽을 맛」이었던 정국을 이렇게 뒤집어 놓았다.

현재 정권이 1월 남북정상회담과 UN가입을 따놓은 시점에서 보수야당도 광역선거판에서 별 성과를 거두지 못한채 내각제를 거론하며 노정권의 품으로 투항할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이에 정권은 보수야당을 적극 견인하여 안정적인 권력재편의 「완결태」로 가기위한 과정에 있다 할 수 있다.

따라서, 현재 정권의 공세적인 탄압은 지난해 민자당 창당 이후 안정적 지배체제로서의 국가권력으로 가기 위한 자기계획의 걸림돌인 「민중운동의 씨말리기」로 해석될 수 있다.

이러한 정권의 행각은 이미 90년 민자당 창당부터 예상된 결과라 할 수 있으며, 그 진행과정에서 잘못 튄 불똥 ㅡ 강경대 열사의 폭력치사ㅡ이 91년 4·5월 전체 민중운동권의 투쟁속에서 주춤하는 듯하였지만 6.3사태를 계기로 다시 합법적으로(?)광폭해지기 시작한 것이다.

따라서 91년 여름은 「정권의 안정적 권력구조의 토대를 제공하느냐」아니면 「이를 분쇄할 것인가」의 기로에 서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에 민중운동진영은 어떠한가? 이완된 방학의 투쟁을 시급히 되짚어 볼 때이다.

이제 명백한 정권의 본질을 인식하고 다시 「정권타도」의 전선을 구축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