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곡보도를 당장 중단하라
왜곡보도를 당장 중단하라
  • 이대학보
  • 승인 1991.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왜곡보도를 당장 중단하라 제도언론이 과거 어느때보다 권력편향적 보도로 치닫고 있어 지탄의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강경대군 구타치사사건이 도화선이 되어 지난 14일 서울, 부산 등 전국에서 약 10여만명 이상의 시민·학생들이 참가, 민자당 해체와 현정권퇴진을 요구하며 벌인 국민대회에 대해 그날 대부분의 신문·방송은 「시위인원은 2만명에 불과했고, 시민들의 호응도 없었다」며 계속 축소보도를 일삼고 있다.

반면 2일 대통령이 김영삼 민자당 대표와의 회담에서 간단히 비춘 비공식 유감표시를 마치 제대로 형식을 갖춘 「대국민 사과발언」인양 대서 특필하여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언론인지를 스스로 폭로했다.

또한 강경대군의 죽음은 국가권력이 휘두른 폭력이 자행한 피살임이 명백한데도 언론은 본질적 원인은 도외시한채 이를 화염병과 쇠파이프의 대립으로 호도하며 양비론이라는 또다른 폭력을 서슴없이 휘두르고 있다.

잇따른 분신을 뼈아픈 각성의 계기로 삼기에 앞서 언론은 이를 순간적 감정으로 저지른 무모한 죽음, 침체된 운동권의 위기의식의 반영이라고 매도하기에 급급했다.

제도언론은 믿을 만한 물증하나 내놓지 못하는 검찰의분신배후세력설을 그의 도도 제대로 살피지 않은채 마구잡이로 흘려 사회적 책임조차 고의로 장기하기까지 했다.

이어 교수들의 규탄과 항의의대열이 줄을 잇자 이에 대해 「이제와서 뒤늦게 ···마치 재야운동가 같은 어휘와 몸짓을 취하면서 학생들의 흥분에 기름을 붓는 움직임이나 보이고 있다」면서 부하뇌동을 당장 중지하라며 곤경에 처한 정권을 자처해서 대변해 주었다.

최근 언론은 총리등 내각일부의 개편이라는 미본적 기만조치로 정권측의 위기정국을 서둘러 마무리짓고 광역의회로 슬쩍 넘어가려는 정권과 보조를 맞추며 대국민 유서공방전을 대대적으로 벌이고 있다.

이를 통해 언론은 다시 한번 국민의 사야를 흐리고 민중운동진영의 도덕성에 치명타를 가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노리며 총공세를 펴고 있다.

우리는 제도언론이 광주 민중항쟁의 시민들을 「무장폭도」로 매도하고 권인숙씨 성고문사건 당시 「성을 투쟁의 도구로 삼는다」며 대문짝만하게 취급했던 것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또한 우리는 현언론이 향유하고 있는 확장된 자유조차 자신의 노력의 댓가가 아니라 민주화를 위한 민중의 값진 투쟁의 덕임을 알고 있다.

따라서 민중의 민주가 차압되고 민중이 탄압받는 현실에 눈돌린채 제도언론이 권력의 들러리이기를 멈추지 않을때 그들은 현정권과 더불어 민중의 적으로 낙인찍힐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