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11주년을 맞아
5.18 11주년을 맞아
  • 이대학보
  • 승인 1991.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5.18 11주년을 맞아 11년전 광주에서 죽어간 영령곁에 또다시 한주검이 목숨을 잃은지 19일만에 경결식을 마치고 서울역앞 노제를 치룬뒤 망월동으로 향하려 한다.

강경대군 시신은 14일 정부가 「장례를 빙자한 불법시위」라는 이유로 원천봉쇄하자 운구를 연세대로 되돌린바 있다.

광주항쟁때를 돌이켜봐도 군부독재 타도를 외치는 시민들을 소수의 좌경세력 내지 불순세력으로 매도하여 총칼로 학살한 5공정권이나 오늘 또다시 장례를 불허하는 현정권의 논리는 별반 다를게 없다.

5.9 투쟁이후 백골단해체와 폭력적 공안통치분쇄및 노정권 퇴진의 국민적 합의는 거리로 쏟아져 나온 시민·학생들의 함성속에서 이미는 확인된 상태다.

그럼에도 정부는 평화시위를 원천봉쇄할 뿐 아니라 강군사망이후 구성된 범국민대책외의를 대규모 시위를 주도했다는 명목하에 내사하고 이미 집행위원 2명에게 사전영장을 발부받아 검거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뿐만아니라 10일 폐회된 임시국회에서는 여당단독으로 3년을 끌어온 국가보안법·경찰법등을 35초만에 날치기로 통과 시켜버렸다.

민자당의 개혁법이 과연 그들의 표현처럼 「6.29 선언의 역사적 완결」이라고 믿을 국민은 아무도 없다.

보수야당마저도 이제 장외투쟁을 선언하고 내각총사퇴에 주력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허나 이같은 방침은 지난해 보라매집회 이후 지자제로 타협한 그들에게 있어서 정치판의 흥정에 다름아니다.

우리는 역사에서 교훈을 배운다.

광주항쟁이 독재정권에 대한 광주의 고립된 항거에 그쳤다면 강군치사이후 노정권퇴진요구는 전국 곳곳에서 들불처럼 일어나고 있다.

현재 전노협과 연대회의산하의 전국 14개지역 1백38개 노조 5만5천여명이 18일부터 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한다.

초기에는 정권의 폭력성에 대한 도덕적 공분에서 시작됐지만 5.9투쟁이후 노동자·농민·빈민등 각 민중세력들이 정권퇴진운동으로 연대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이다.

이에 범국민대책회의 또한 임시기구로 구성된 현재의 조직을 전국규모의 범재야사회운동의 상설연합기구로 확대개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25일 전국규모의 동시 다발집회를 제안하였다.

이제 광주의 한을 풀고 온 국민의 민주화를 향한 의지를 보여줄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