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서의혹 국민 스스로가 밝힐 때
수서의혹 국민 스스로가 밝힐 때
  • 이대학보
  • 승인 1991.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수서의혹, 국민 스스로 밝힐때 「수서특혜」의혹이 고개를 든 지 벌써 한달 이상이 지났다.

그러나 의혹은 더 큰 의혹을 불러일으킬 뿐, 그 가운데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여당은 수서지국택지특혜분양사전을 축소, 종결시키면서 지방자치제 기초의회선거의 조기분리실시로 온 국민의 관심을 돌려, 5공을 뺨치는 6공 최대의 부정비리 사건을 은폐시키려 하고 있다.

게다가 한술 더 떠 「수서」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학원, 노동계, 재야의 집회나 시위에 대해 정부는 「좌익불순세력」이란 상투적인 미명하에 「전쟁선포」에 이어지는 탄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 증거는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한양대,고려대 등 개강준비에 한창인 총학생회를 알수수색, 학생들을 연행해 갔는가 하면, 최루탄에 대해서는 한마디 언급도 없이 화염병 시위자에게 범죄단체조직법을 적용, 최고 「사형」이라는 으름장을 놓고 있다.

어디 이뿐인가. 보안사사건 사죄에 대한 기억이 채 가시기도 전에 재야인사 768명을 사찰하겠노라 협박을 하고, ,죄없는 흥근수 목사에게 국가부안법의 올가미를 씌우는가 하면, 대기업노조연대회의 간부들을 구속하는 등 올 봄 임금인상 투쟁에 대한 사전포고를 내리고 있다.

「수서」사건이 터지지 않았다면 한보그룹이 챙길 수 있을 뻔한 이익이 무려 3천억원이라 한다.

그 돈이면 서민주택 1만여 가구를 짓고 거기서 4∼5만명 정도가 집없는 설움없이 살 수가 있다.

고작 서열 39위인 한보그룹이 3백억원이라는 보통사람들 셈법으는 가늠하기조차 어려운 액수를 로비자금으로 뿌렸다니 이러한 「돈놀이정치」속에서 그들이 외치는 물가안정, 좌경용공으로부터의 국가 안보라는 것은 기만이며 비리를 가려주는 보호막에 불과하다.

민중들의 허리띠를 졸라매게 하는 현재의 물가폭등은 노동자임금인상에 기인하기보다 바로 「안정과 질서」를 부르짖는 정치인들과 재벌들의 부동산 투기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한 「수서」와 같은 각종 비리들로 야기된 것이다.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의 교수들도 수서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서명운동을 펴고 「정권퇴진」을 요구하며 농성에 들어갔다.

16일 파고다 공원을 비롯, 전국 주요 도시에서 「수서비리 은폐정권규탄 국민대회」가 열릴것이다.

이 집회는 「수서」사건의 갖아 큰 피해자인 국민 스스로가 「수서」의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장이 될것이며 이 투쟁에 해방 이화 학우들도 함께 할 것을 호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