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사길 막는 동상?
혼사길 막는 동상?
  • 송민정
  • 승인 2004.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우리 학교에 입학한 새내기 최승민(경영·1)씨는 얼마 전 날씨가 좋아 본관 옆 김활란 동상 앞에서 친구들과 사진을 찍으려고 했다.

그런데 마침 지나가던 선배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했다가 황당한 얘기를 들었다.

부탁을 받은 선배는 사진을 찍어주고 나서 농담반 진담반으로 “김활란 동상 앞에서 사진을 찍으면 평생 결혼 못한대”라고 말하는 것이 아닌가. 최승민씨는 그 뒤로 선배의 말이 계속 신경쓰였다.

김활란 동상 앞에서 사진을 찍으면 결혼을 못하고 평생 미혼으로 살아야 한다니, 새내기를 당황스럽게 하는 이 소문의 진위를 밝혀본다.

이채은(중문·3)씨는 “김활란 동상 앞에서 사진을 찍으면 졸업을 못하고 결혼도 못한다는 소문을 들은 적이 있다”며 “학교 안 여기저기서 사진을 찍곤 했었는데 소문을 들은 후로는 찝찝한 기분이 들어 아무래도 김활란 동상 앞은 피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70년대 말 대학 시절을 보낸 송혜숙(약학·81년졸)씨는 “내가 학교에 다닐 때는 그런 소문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 임선희(동양화·86년졸)씨도 “그런 소문은 처음 들었다”며 “입학식·졸업식 때는 물론 날씨가 좋은 날도 친구·친지들과 김활란 동상 앞에서 사진을 많이 찍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을 포함해 당시 함께 사진을 찍은 졸업생들은 모두 결혼을 해 어엿한 어머니가 됐다.

언제부터, 어디서부터 나온 것인지 그 근원을 알 수 없는 이 소문은 결국 그야말로 ‘허무맹랑한’ 헛소문이었던 셈이다.

교정이 특히 예쁜 봄날, 사진찍기를 좋아하는 이화인들을 당황하게 했던 이 소문의 주인공인 김활란 동상은 그 누명을 벗은 셈이다.

이제 김활란 동상 앞에서도 플래시를 터뜨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