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강의백서 마련되야
친절한 강의백서 마련되야
  • 이대학보
  • 승인 2000.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학기 수강신청이나 철회기간에 되면 자유게시판에는 어김없이 "이런이런 강의, 어떤가요?"라는 글이 올라온다.

강의가 어떤 내용인가에서부터 교수님의 기호와 성향, 숙제와 시험의 횟수, 방식 등에 대한 질문이 가장 많다 한 학기동안 어떤 관목을 수강할 것인지를 선택하는 것은 시험성적에 의해 많은 것들이 좌우되는 요즘 대학가의 현실로 볼 때 중요한 일이다.

따라서 학생들이 세심하다 싶을 정도로 여기에 관심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막상 수강신청, 철회를 할 때에는 친구들이나 선배들을 통해 강의에 대한 정보를 입소문으로 알아내는 경우고 많고 있다해도 형식적인 강의 소개뿐이다.

일정한 형식에 얽매인 강의계획안 보다는 학생들의 입장에서 씌여진 강의백서가 하나 있다면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얼마전 연세대에서 교수들과 학생회가 나서서 대대적인 강의백서 제작을 했다는데...우리도 이런 움직임이 있었으면 좋겠다.

민지영(중문.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