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수강불가」 당혹 개선책 요구 필요
「재수강불가」 당혹 개선책 요구 필요
  • 이대학보
  • 승인 1991.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수강불가」 당혹 개선책 요구 필요 개강을 맞으면서 재수강신청으로 마음이 편치않은 요즘이다.

워낙 재수강 신청에 대한 불만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재수강 신청에 앞서 다음 학기 수강할 과목에 대해 방학전 수강신청기간에 충분한 홍보-각과목을 담당할 교수에 대한 간략한 소개, 각 과에 대한 전반적 내용-를 요구한지도 꽤 오래되었다.

이 재수강 신청을 둘러싼 논란을 바ㅈ게되는 가장 큰 원인으로 이러한 홍보작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음을 가장 먼저들 수 있을 것이다.

이번 개강을 맞아 시간표를 다시 훑어보다가 강의가 좋다는 얘기를 듣고 한 과목을 더 추가 수강할려고 학무과에 가게되었다.

개강으로 끝도없이 줄지어선 재수강신청자들로 짜증이 나겠지만 몇 마디 물어보는 나에게 만발을 하면서 듣는둥 마는둥 하는 자세로 일관하는 학무과 직원들의 태도는 차치하고라고도 다시 한 과목을 수강하는 것이 「절대불가」라는 말 한마디에 돌아설 수 밖에 없었다.

또, 나와는 다름 경우로 재수강을 원하는 사람은 3천원의 돈을 내야만 가능하게 된다.

다시한번 과목에 대한 사전 홍보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싶다.

서강대의 경우, 개강후 1∼2주 동안 수업을 들어보고 수강에 대한 「불가」를 결정해서 취호 혹은 신청을 할 기간이 주어 진다는 말을 들었다.

또 타대학의 경우는 한 학기중 3분의 1이상을 듣고도 그 강의에 불만이 있을 경우는 언제라도 다시 신청할 수 있게 된다고 한다.

이처럼 타대학과 비교를 해보면서 왜 우리학교는 이렇게 더 나은 개선책을 강구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해보지 않을 수 없었다.

항상 요구와 불만으로 매 학기를 보내면서 이제 이러한 요구가 공허한 메아리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것을 이번 학기에 간절히 바래본다.

김애라 (독문·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