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장날 서적교환통해 유대감 만끽하는 자리
법정장날 서적교환통해 유대감 만끽하는 자리
  • 이대학보
  • 승인 1990.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 장마속에 지루했던 여름이었지만 많은 이화인들은 힘찬 방학생활을 보냈을것이다.

개강과 함께 법정대 학생회에서는 28일(화)~31일(금) 연례행사의 하나인 「법정장날」을 마련하게 되었다.

혹시 이화인 중에서는 「법정장날」이 무엇인지 잘 모르는 사람이 있을런지도 모르겠다.

「법정장날」은 이화인서로가 자신의 정성과 손때가 묻어있는 서적을 교환함으로써 공동체감과 유대감을 만끽할수 있는 자리이다.

또한 포괄적으로는 자본주의 사회의 유통구조속에서 소외될 수 밖에 없는 구매행위를 작은 실천을 통해 극복하고자 함이고, 소소하게는 폐품활용의 의미속에서 이화인의 주머니 사정을 호전시킬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이의 진행을 위해서 우선 28일(화)~29일(수)에는 법정대학생회에서 서적을 받는다.

이제 더 이상 자신에게 필요없는 책이면 전공책, 문학서적, 사회과학서적등 종류에 상관없이 가능하며 이틀간 책을 받은 후 30일(목)~31일(금)일 법정대 지하에서 책을 판매하게된다.

이때는 신학기를 맞아 필요한 책을 구입하실 분, 가을을 맞아 마음의 양식을 쌓고 싶은 이화인은 모두 와서 책을 구입하면 된다.

「법정장날」은 이화인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하나됨의 공간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