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개혁, 뚜렷한 목표설정 선행돼야”
“언론개혁, 뚜렷한 목표설정 선행돼야”
  • 임효진
  • 승인 2002.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개혁운동, 2001년 평가와 2002년 전망 토론회
언론개혁운동시민연대(언개련)는 지난 2월19일(화) 오후2시 서울 YMCA에서 ‘언론개혁운동, 2001년 평가와 2002년 전망 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작년 언론개혁운동에 대한 평가를 기반으로 새로운 활동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성공회대 김서중 교수(신문방송학 전공)의 사회로 진행된 이 토론회에는 광주대 임동욱 교수(신문방송학 전공)·언개련 김동민 집행위원장·한겨레신문 손석춘 여론매체부장·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민언련) 최민희 사무총장 등이 참가했다.

작년 신문개혁운동 평가 발표자리에서 임동욱 교수는 “국민에게 언론개혁의 당위성을 널리 알린 것은 괄목할 만한 성과”라며 “조선일보가 주도해왔던 여론독점 현상이 깨지고 인터넷 언론 등 대안 언론이 성장한 것도 눈여겨 볼 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작년 언론개혁운동이 언론탄압 논쟁으로 변질되는 등 운동 과정에서 잃은 것도 많다고 지적했다.

임 교수는 이 외에도 ▲정기간행물법 개정 요구시, 국회의원에게 청원하자는 주장과 대중운동을 우선시하자는 주장 간의 갈등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이 벌인 조선일보 반대운동이 상위단체인 신문개혁국민행동과 충분한 합의 없이 진행됐던 점 등도 꼬집었다.

다음 발표에서 김동민 집행위원장은 올해 언론개혁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지방선거와 대통령 선거가 있는 해인 만큼 선거보도 감시활동을 철저히 해야 할 것 ▲신문고시가 제대로 시행되지 않는 현실에서 정책의 실효성이 발휘될 수 있도록 제도적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 ▲정기간행물법 통과에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종합토론 자리에서 손석춘 여론매체부장은 조선·중앙·동아일보 노조가 가입돼 있지 않은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은 의미가 없다며 “언론노조는 이들 노조와 함께 언론개혁 운동을 벌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민희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언론개혁를 이끄는 지도부가 부재했을 뿐 아니라 그 목표도 명확하지 않았다”며 언론개혁을 이끈 시민단체의 일원으로서 고민을 털어놨다.

청중들의 의견도 활발하게 오고갔다.

민언련 김은주 모니터링 팀장은 “올해 사업방향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나오지 않은 것 같다”며 아쉬움을 토로했고 전북대 김승수 교수(언론심리학 전공)는 “시민들이 주도하는 소규모 언론개혁 활동 등을 활발히 하는 것이 운동 기반을 넓혀가는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충고하기도 했다.

이번 토론회는 작년 언론개혁운동을 종합적·공개적으로 되돌아보는 자리였다고 평가받고 있다.

김승수 교수는 “이번 토론회가 시민단체들이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지닌다”고 밝혔다.

언개련 측은 2월말 임원 선거를 마친 후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올해 언론개혁운동의 구체적 활동 방향을 잡아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