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9호 사진부 칼럼
1599호 사진부 칼럼
  • 황보현 사진부 부장기자
  • 승인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해외 대학 학보사 탐방을 주제로 보스턴 대학교(보스턴대) 학보사인 ‘The Daily Free Press’를 방문했다. 지구 반대편 까지 가서 깨달은 것은, 우당탕탕 돌아가는 학보사는 만국 공통이라는 사실. 취재 과정과 효율성 면에서는 오히려 이대학보가 더 잘하는 부분들도 많았다. 하지만 보스턴대 학보사 에디터들의 태도는 무엇보다 깊은 인상을 남겼다. 웃고 떠들다가도 누구 하나가 ‘이 부분은 같이 이야기 나눠야 할 것 같아’라고 말하는 순간, 모두가 학보사 중앙의 테이블로 집합한다. 기사에서 취할 입장을 논할 때 정치적인 사안이 등장해도, 모든 기자들이 스스럼없이 본인의 생각을 나눴다. 의견이 다를 때도 있었지만 에디터가 좋은 글을 쓸 수 있게끔 조율하는 과정이 너무나도 익숙해 보였다. 보스턴대에서 목격한 열정과 자유로움을 이대학보에 적용하고자 많은 변화를 시도했다. 더 나은 학보라는 결과물로 우리의 노력이 독자들에게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