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광장] n번방 사건… 방관은 무력하다
[여론광장] n번방 사건… 방관은 무력하다
  • 박소영(화학·18)
  • 승인 2020.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텔레그램의 n번방에 대한 이야기가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지난 몇 개월간 n번방에 대한 글이 올라오기는 했으나 이슈가 되지는 않았다. 이슈가 돼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은 다행이지만 전개되는 상황을 지켜보고 있자니 답답하다. 가해자의 신상 공개를 요구해 조주빈을 포토라인에 세운 것은 좋았으나 가해자에게 마이크를 넘기고 발언권을 준 것은 말 그대로 ‘어이가 없다’. 왜 가해자에게 발언권을 주고, 범죄에 대한 서사를 부여해 자기보호할 기회를 주는 것인가.

신상 공개를 요구한 이유는 그들이 제대로 처벌받고 여론의 규탄을 받아 텔레그램에서 일어난 범죄 행위가 얼마나 반인륜적이고 여성착취적인지 모두에게 인식시키기 위함이다. 조씨의 범죄는 실수라 할 수 없다. 철저히 계획적이고 의도적으로 여성을 협박해 이익을 얻은 파렴치한 행위다. 그러므로 초범이라는 이유로, 반성할 여지가 있다는 이유로 감형되는 일은 없어야 하고 철저히 처벌 받아야 한다. 그들의 범죄가 얼마나 심각한지 확실히 인식시켜야 한다. 이에 실패한다면 몇 년 감방 살다 오면 그만인 돈벌이되는 범죄 행위라고 국가가 나서서 홍보하는 꼴이 될 것이다.

n번방 사건은 페미니즘과 연관이 깊다. 누군가는 이 문제가 ‘일부’ 남자들의 범죄일 뿐이라고 선을 긋고 있지만, 애초에 젠더 간의 위계와 그로 인한 불평등, 대상화가 성행하는 음란물 사업과 이를 가볍게 여기는 인식이 기반이 돼있는 일이다. 그렇지 않다면 트위터의 일탈계나 스폰을 빌미로 협박해 노예로 전락시키는 범죄 행위가 이렇게까지 성행할 수 있었을지 의문이다. 게다가 중복 아이디를 고려하지 않은 수가 26만 명인데 이 숫자를 일부라고만 생각할 수 있을까.

강경한 처벌과 더불어 그릇된 사회 구조에 대해 인식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개인이 당장 할 수 있는 것은 피해자와 연대해 소리내는 것이다. 방관은 혐오를 심화하고 가해자에게 힘을 실어주는 행동일 뿐이다. 모든 사회적 행위는 소위 쪽수가 중요하다. 피해자의 용기와 발언을 짓밟는 방향이 아닌 그들을 지지하는 방향으로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 이 기형적 구조를 공고히 만드는 데에 한 번도 기여하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Not all men, Not me’라는 비겁한 선긋기는 그만하고 사회 구조를 고쳐나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