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9호 사진칼럼
1589호 사진칼럼
  • 김미지 사진부 부장기자
  • 승인 2019.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황은 같은데 내 마음에 따라 좋고 나쁨이 달라져요”
매일 같이 반복돼 질린 내 통학 길. 그러다 문득 내 마음가짐을 바꿔보면 어떨까 싶었고, 그러자 창밖 풍경이 보이기 시작했다.
여러 근심 걱정에 눌려 좁아졌던 시야가 넓어지는 것을 느꼈다.
권태로운 상황을 조금 낯설게 바라보자.
내 마음에 가려져 있던, 그 상황만이 가진 소소한 행복을 만날 수도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