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푸 마을이 남기고 간 것들
키푸 마을이 남기고 간 것들
  • 현지인(사회·17)
  • 승인 2019.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을 전해주러 간 작은 마을이 되려 나의 행복이 되어 돌아왔다.

 

사람들이 흔히들 말하는 사망년에 접어들면서 내 미래는 불투명하다 느꼈고, 이 사회에서 내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되었다. 모두 거쳐 가는 과정이라지만, 내가 직접 그 고민을 안게 되니 더 큰 일처럼 느껴졌다. 매 순간이 절망이었다.

방황 아닌 방황을 하며 하루는 친구들을 만나기도 했고, 하루는 책을 읽고 영화를 보며 흘려보내기도 했으며, 또 어떤 하루는 모든 연락을 뒤로 하고 잠만 자기도 하였다. 하지만 그 어떤 방법도 내 마음속에 있는 짐을 온전히 떨쳐주지 못하였다.

 

이런 상황에서 도피하고 싶었고, 그래서 도망치듯 해외봉사를 신청했다. 이전에 다녀온 많은 사람들이 추천하는 이유가 궁금하기도 하였고, 무엇보다 이 현실에서 도피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리고 나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존재임을 자각 받고 싶었다.

 

그렇게 도착한 베트남 닌빈성에 위치한 키푸 마을에 키푸 초등학교 보수공사는 내 인생에 있어 가장 힘들었지만, 단기간안에 가장 많이 배울 수 있는 경험이었다. 빈곤에 굶주려 여유가 없을거란 생각과는 달리, 버스를 타고 오가며 본 마을 사람들의 표정에는 여유와 행복이 묻어났으며, 자전거를 타고 뛰어노는 아이들에게는 순수함과 해맑음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 봉사를 통해 부족함을 채워줘야겠다는 본래 생각에서, 더 큰 행복을 가져다준다는 마음가짐으로 변화할 수 있었다. 이미 충분히 행복한 그들에게, 따뜻하고 돌아가고 싶은 보금자리가 생긴다면 그들의 행복은 더 커질 수 있을 것 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내가 그 보금자리를 만들어줄 수 있다는 사람이라는 사실이 나에게 힘을 가져다주었다.

 

1112일 동안 자그마한 키푸 마을에서 많은 것들을 배웠다. 먼저, 함께 해외봉사를 떠난 20명의 단원들과 협력하는 자세를 배웠다. 극한의 상황에서 서로를 위하는 행동이 무엇인지 배울 수 있었으며, 그 과정이 있을 때 비로소 최상의 결과를 낼 수 있다는 사실을 배웠다. 둘째로,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배웠다. 지극히도 평범한 일상일지라도, 이 일상들이 있기에 내가 존재할 수 있고, 다른 어떤 것들이 특별하게 다가올 수 있다는 사실을 잊고 있었다. 새로운 경험을 하면서, 이 경험 자체도 값지지만 경험들을 빛내줄 수 있는 평범한 일상에 대한 소중함도 배워올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나란 존재의 이유에 대해 배웠다. 당장 내 눈 앞이 아니더라도 시야를 넓게 가졌을 때, 내 존재가 도움이 되고 행복이 되는 일들이 분명 있음을 깨달을 수 있었다. 당장의 내 앞에 닥친 상황엔 내가 필요 없다고 느낄지라도 여유를 갖고 조금 더 넓게 세상을 바라본다면 분명 나는 필요한 존재임을 알 수 있을 것 이다.

 

이번 봉사를 통해 내가 전해 준 행복보다, 얻어 온 행복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 22년 삶에 있어 소중한 터닝포인트가 될 것 같다. 나에게 많은걸 알려준 키푸마을에 더 많은 행복이 겹겹이 쌓여나갔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