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를 떠나는 그대, 이화에 막 도착한 그대
이화를 떠나는 그대, 이화에 막 도착한 그대
  • 우아현 기자, 황보현 기자
  • 승인 2019.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10시 대강당에서 2019학년도 입학식이 진행됐다. 김혜숙 총장은 신입생을 맞이하며 입학식사에서 여성 인재로 성장할 이화인의 핵심 역량으로 자긍심과 도전 정신을 제시했다. 남성교수중창단은 제니의 ‘솔로’(2018) 등을 개사해 부르며 입학식에 참석한 신입생 및 학부모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김정현(호크마∙19)씨는 “앞으로 이화에서 무슨 활동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해보게 돼 의미있는 입학식이었다”며 “이화를 통해 성장할 내 자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25일(월)에는 2018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이 열려 3509명이 학위를 받는다. 학위수여식을 한 주 앞두고 예비 졸업생들은 각 전공 사무실에서 졸업가운 등을 대여해 교정에서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사진은 21일 학사모를 던지며 사진을 찍는 예비 졸업생의 모습(위)과 입학식 후 점프 사진을 찍기 위해 이화 돼지 인형을 들고 포즈를 취하는 신입생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