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대 외부인 출입 금지 조치, 본교에 적용 힘들어
동덕여대 외부인 출입 금지 조치, 본교에 적용 힘들어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모 차이, 대학의 사회적 책무, 교육 개방화 등 고려사항 많아
6일 오전11시 동덕여대 정문 경비실에서 출입 허락을 받고 있는 한 남성 황보현 기자 bohyunhwang@ewhain.net
6일 오전11시 동덕여대 정문 경비실에서 출입 허락을 받고 있는 한 남성
황보현 기자 bohyunhwang@ewhain.net

10월29일부터 동덕여대 캠퍼스에 외부인 출입이 전면 금지됐다. 남성 교직원조차도 출입증을 제시해야 학교에 진입할 수 있다. 교내 모든 건물 입구에 카드리더기를 설치해 8일부터 수업이 있는 낮에도 학생은 학생증, 교직원은 신분증을 찍어야 출입이 가능하다. 이는 10월6일 동덕여대의 빈 강의실에서 20대 남성이 나체로 음란 행위를 하는 자신의 모습을 찍고 SNS에 게시하는 일이 발생한 데에 대한 조치다.

동덕여대 방미소(무용·15)씨는 “이제 건물에 들어가려면 학생증을 찍어야 한다고 해서 학생증을 등록했다”며 “우리 학교가 원래 외부인이 그렇게 많은 곳은 아니지만, 출입 통제 이후 확실히 예전보다 더 외부인이 적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동덕여대 정문에서 근무하는 경비원 ㄱ씨는 “운동하러 오거나, 둘러보는 등의 목적으로 오는 외부인은 출입시키지 않고, 입찰이나 증명서 등 업무차 방문한 외부인에 한해 신분증을 받고 방문증을 발급해 출입을 허가한다”며 “현재 정문과 후문을 제외한 출입구는 공식적으로 폐쇄된 상태여서 이 두 곳을 집중적으로 관리하는데, 경비인력 숫자 자체가 증가한 것은 아니고 다른 곳에서 근무하던 경비원이 정·후문으로 근무지를 옮겼다”고 말했다.

본교 역시 외부인 관련 논란이 불거짐에 따라 유사한 제도를 시행하자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실제로 9월27일 50대 남성이 이화·포스코관 복도 의자에서 잠을 자던 학생을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했고, 4월2일에는 체육관과 무용과 탈의실에 여장남자가 난입하기도 했다. 남서현(융합콘텐츠·16)씨는 “가능하기만 하다면 본교도 외부인을 완전히 금지하는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학생들 사이에서는 관광객이 출입금지 표지판을 무시하고 학교 건물 안까지 무단으로 들어오는 등 외부인 통제가 잘 이뤄지지 않는다는 평이 많았다.

총무처 총무팀은 동덕여대와 본교는 규모 측면에서 큰 차이가 있기 때문에 똑같은 기준을 적용하기는 힘들다는 입장이다. 10월1일 기준 본교 학부 및 대학원 재학생은 2만330명이다. 교지의 면적은 54만4964㎡, 교사의 면적은 49만3237㎡이고, 건물은 모두 79개동이다. 반면 동덕여대의 경우 2017년 기준 학부 및 대학원 재학생이 7110명으로, 본교의 35% 수준이다. 또한, 동덕여대는 교지 면적이 5만4775㎡로 본교의 약 10분의1 크기, 교사 면적은 10만5534㎡로 본교의 약 5분의1 크기, 건물은 29개동으로 본교의 36.7% 수준에 불과하다.

총무팀 유동원 팀장은 “외부인의 출입을 차단하는 새로운 시스템 도입을 위해서는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의 발전에 기여해야 하는 대학의 사회적 책무, 교육과 연구의 개방화에 대한 문제 등 다양한 측면에서 심도 있는 검토를 해야 한다”며 “외부인 출입 차단에 따르는 문제와 불편함에 대한 구성원 간의 합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외부인 출입을 완전히 차단하는 방안은 실현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한지윤(융합콘텐츠·16)씨는 “외부인을 전면 통제하면 좋겠지만, 많은 인원이 모두 카드를 찍고 출입해야 하는 등 실현되기에는 필요한 절차가 많아서 학생들에게도 불편을 초래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유 팀장은 “최근 교내 순찰 강화, CCTV 및 무인경비시스템 확대 설치, 공간사용 외부인원 수 제한 내규 개정 등 외부인의 출입으로 인해 일어날 수 있는 문제에 대응해 다양한 방안과 조치를 적극적으로 실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조치의 일환으로 ECC 11번과 12번 게이트에 출입카드 인증 시스템을 설치해 14일부터는 교직원증 및 학생증을 터치해야만 출입할 수 있다. 샤워실 및 탈의실 11개와 학생회실 42개에도 카드리더기가 설치됐다. 또 작년부터 기숙사에 적외선 감지기 125대와 CCTV 카메라 44대를 추가 설치했으며, 캠퍼스 폴리스를 추가 배치하고 순찰 범위를 확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