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기련 방북취재 무산
서대기련 방북취재 무산
  • 이대학보
  • 승인 1991.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기련 방북취재 무산 정부의 창구단일화 논리 허구성 드러나 서울지역 대학신문 기자연합(이하 서대기련)이 추진한 방북취재가 정부의 「북과의 2차실무 접촉」불허 방침에 의해 사실상 무산되었다.

이에 따라 서대기련은 「방북취재 경과보고 및 노정권 방해책 등 규탄대회」를 14일(수) 경희대에서 열고 정부의 기만적인 통일정책을 규탄했다.

이 대회에서 전국대학신문 기자연합의장 박재선군(건국대 불문·3)은 『정부에 제출한 취재계획서에 북의 범민족대회 취재를 명시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대북주민접촉을 허가했다』라며 『1차실무접촉을 허용했던 정부당국이 하루사이에 「방북취재가 북한의 정치적 의도에 이용당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2차실무접촉을 불허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정부의 일관성 없는 통일정책을 비난했다.

또한 서대기련의장 하장호군(한양대 신방·3)은 『정부가 벤쿠버선언을 통해 정부창구만을 통한 남북자유교류 확대를 주장, 지금까지 범민련과 전대협이 이끌어온 민중주도의 통일운동을 제어하려했다』며 『정부는 이번 서대기련의 방북취재 또한 정부 통일정책의 선전수단으로 이용, 이를 끝내 무산시켰다』라며 정부의 창구단일화 논리의 허구성을 비판했다.

서대기련은 지난달 18일(금) 통일원의 대북주민 접촉 허가 이후 3일(토) 범민련해외본부를 통해 「조선학생위원회」에 초청장을 보내줄 것을 요청, 12일(월) 판문점에서 북과의 제2차 실무회담은 성사시킨 바 있다.

제 1차 실무회담에서 서대기련과 조선학생위원회는 북측 범민족대회 취재를 중심으로 방북취재를 진행할 것을 합의했으나 방북취재기간에 이견을 보여 13일 제 2차 실무회담을 통해 이를 확정할 것을 결의했다.

그러나 13일(화) 정부가 돌연 제2차실무회담을 불허, 이를 강행하려는 서대기련 대표 3인을 임진각 초소에 감금, 방북취재는 무산되었으며 같은 날 방북취재 공동기자단 6명이 「제 2차 실무회담 불허에 대한 항의서한」을 통일원장관에 제출하려다 통일원에서 전원 연행, 9시간 후 훈방되기도 했다.

이와 같이 서대기련이 지난 2월부터 계획, 추진해온 방북취재는 「전민족의 통일의지 고양」이라는 본취지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반민중적 통일정책에 의해 무산되었으며 이에 대한 서대기련의 조직적 대응이 미비했던 것 또한 그 한계로 남는다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