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 투쟁 보고대회 열려
5.9 투쟁 보고대회 열려
  • 이대학보
  • 승인 1991.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9 투쟁 보고대회 열려 민중연대투쟁 지속화 결의 「해방이화 5.9 투쟁보고대회」가 10일(금) 오후 3시 운동장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는 9일(토) 오후 6시 30분 도심곳곳에서 있었던 「민자당 해체와 공안통치종식을 위한 범국민결의대회(이하 결의대회)투쟁보고와 고 박창수한진노조위원장 옥중살인 및 대우자동차 혹력연행규탄의 내용으로 진행되었다.

「91학번 투쟁사례발표」에서 현수민양(불문·1)은 『그동안 진행된 과토론회를 통해서 현정권의 본질적인 모습을 파악하게 되었습니다』라며 『이후의 계속되는 분임토의를 통해 5.9 이후의 투쟁을 지속시켜 나갑시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박창수 한진노조위원장 옥중살인 및 대우자동차 혹력연합규탄에 대해 동아리연합회장 김수진양(사학·4)은 『현재 대우자동차는 휴업조치에 맞서 판매직사원들이 투쟁을 벌여나가고 있으나 3백60여명의 연행 등 노동운동 탄압이 계속 자행되고 있습니다』며 15일(수)~18일(토) 전노협총파업기간 선포 및 박창수 한진노조위원장의 의문사로 노동자들의 투쟁이 전면화될 것』이라며 이에 적극적인 학생들과 연대투쟁을 촉구했다.

또한 김양은 11일(토) 오후 3시 30분 홍익대에서 열릴 「고 박창수 한진노조위원장 옥중살인 및 원진레이온 직업병 살인규탄 노태우 정권 퇴진 결의 대회」에 적극 결합할 것을 제안했다.

범국민대책위원회 및 한진노동자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릴 11일(토) 집회는 한진 및 원진 레이온 대책위원회의 경과보고 및 대우자동차의 투쟁보고가 잇으며 이후 평화대행진이 있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