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 출범 초읽기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 출범 초읽기
  • 배세정 기자
  • 승인 2018.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교 인권침해 실태 조사 등 인권 가이드라인 제정 주력

  본교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학소위)가 12일 공식 출범했다.

  학소위란 학내 인권침해에 대해 고민하고 지속 가능한 해결책을 마련하는 총학생회 산하 인권기구다. 이들은 인권 가이드라인 제정, 학내 인권 침해 사안 대응, 강연회, 오픈세미나 등을 통해 학내 인권 증진을 위해 힘쓸 예정이다. 학소위는 1월29일부터 학소위 준비위원회로 활동했으며 정식 출범을 위해 11일 전체학생대표자 회의에서 인준을 받았다.

  학소위는 제50대 총학생회(총학) E;ffect의 공약 중 인권ㆍ연대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특히 학소위가 제정할 예정인 인권 가이드라인은 이전 총학의 공약에는 존재하지 않던 정책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 하다. 학소위측은 “인권 가이드라인은 인권 침해 실태 조사, 토론회 등을 통해 제정될 예정”이라며 “제정 이후에는 인권 가이드라인이 학생회칙과 학교 본부에 반영될 수 있도록 후속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소위는 학생들의 인권침해 사례를 접수해 이에 대응하고 업무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학소위원들의 전문성을 높이는 교육을 구상하고 있으며 학생들의 정보 기밀 유지를 위해 일부 상임위원에게만 정보가 공개될 예정이다. 
학소위 임시위원장을 맡은 정한경 부총학생회장은 “1기 학소위가 정식 발족해 기반을 잘 닦아 본교생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기구가 되길 바란다”며 “학교 인권센터 구성을 주시하며 학생들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본교생의 의견을 모으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김혜숙 총장이 공약으로 내세운 학교 차원의 인권센터는 올해 상반기 신설 예정이다. 이에 학소위 측은 “타 학교 사례에 비추어 볼 때 교수와 학생 간의 불평등한 권력 관계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에서 교수 편향적인 대응을 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런 상황에서 더 자유롭고 다양한 인권 담론을 활성화할 학생 차원의 인권 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