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무교육, 10대만을 위해서는 안 된다
의무교육, 10대만을 위해서는 안 된다
  • 이서영(조소・16)
  • 승인 2018.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인이 문명의 혜택 누리기 위해서는 의무교육 수반돼야

  ‘나, 다니엘 블레이크(2016)’는 구인구직을 하지 않으면 국가로부터 지원금이 단절되는 노인 이야기다. 작중 그가 구직신청서를 인터넷으로 작성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 과정에서 컴퓨터를 다루지 못하자 직원 들에게 무시를 당하고 불이익을 겪는다. 우리나라 역시 인터넷 사용법을 모를 경우 불이익을 겪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블레이크와 같이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없는 시대를 살아간 사람들은 스마트 문명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민주주의에서 동등한 시스템을 누리지 못하는 사람들이 된다. 이런 세대 차이, 특히 지식의 세대차이를 극복할 방법은 없는가? 우리에게는 교육이란 놀라운 수단이 있다. 우리는 6년의 의무교육과 6년의 중등교육 과정을 거쳐 성장한 후 사회로 나왔다. 교육이라는 수단을 통해 문명에 적응한 것이다. 중장년층 역시 달라진 세대와 문명에 적응하기 위해 교육이 필요하다. 그러한 이유로 필자는 기성세대의 재사회화를 위한 중장년, 노년의 의무교육을 시행할 것을 주장한다.

  블레이크가 컴퓨터를 다루지 못하는 것은 무능함이 아닌 교육의 부재로 인한 무지였다. 우리가 당연하게 누리는 문명을 그들 역시 당연하게 누릴 수 있도록 교육한다면, 혜택으로부터 고립되는 현상은 사라질 것이다. 이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농경지의 스마트화 등 기성세대가 많은 직업군에 더 많은 미래문명의 접목이 가능해질 수 있다. 중장년층이 현대기술을 정확하고 빠르게 배울 수 있다면 많은 부분에 기술이 접목되고, 더 많은 기술이 생겨나고 발전할 것이다.

  그리고 기성세대가 이끄는 교육환경의 고착화가 해소되고 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이 생겨날 것이다. 기성세대가 이끄는 교육의 변화를 위해서는 먼저 그 기성세대가 바뀐 사회를 체감하고 그에 맞춰 교육을 개선해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선 먼저 그들을 현 전문가들이 더 정밀히 교육해야 한다. 그를 통한 교육의 변화는 젊은이들이 고착화 된 교육을 받는 현상을 막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고등교육자의 경우 지식 변화를 통해 자신의 커리큘럼을 개선하는 등 자신의 분야를 더 깊이 연구할 수 있을 것이다.

  의무교육은 강제성을 띠지만 공정성도 가진다. 우리는 민주주의 사회를 살아가며 그 사회에 살아있는 모든 민중을 위한 공정 한 교육을 이루어야 한다. 당장 우리 사회에 선 교육의 고착화에 문제를 제기하며 청년을 걱정하지만, 정작 가장 많은 인구수를 차지하며 가장 가치 있는 인력인 50-60대 인구의 고착화는 방치하고 있다. 변화를 거부하는 이들이 변화를 맞이하면 변화한 세대에게 적대받고 결국 중장년들은 그들만의 섬으로 고립될 것이다. 그런 현상은 결국 차별을 낳고 발전을 막을 것이다. 이것은 중노년의 노력으로 해결할 수 없는 사회가 나서서 해결해야 할 문제이다. 지금의 중년과 노년뿐만 아니라 현재 청년들이 중년이 되고, 노년이 되었을 때의 교육차별을 사회적 차원에서 막아내야 한다. 그리하여 국가 교육 수준을 상향평준에 두고 나아가 더 나은 문명을 누릴 수 있게, 공정하게 보장해주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