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실험실서 ‘쾅’ 학생 2명 경상
화학실험실서 ‘쾅’ 학생 2명 경상
  • 이대학보
  • 승인 2017.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측 “폭발 사고 경위 조사 중”

  11월29일 오후12시50분경 교육관 B동 4층 화학실험실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학생 2명이 경상을 입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폭발은 학생들이 수업을 준비하기 위해 화학물질이 담긴 실험기구를 씻고 폐기물 상자에 담다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실험기구를 폐기하던 학생 2명의 얼굴과 손 등에 유리 파편이 튀어 경상을 입었다.

  과학교육과(과교) 학생회에 따르면 두 학생은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장에 있던 학생 19명 중 10명은 큰 폭발음으로 귀 통증을 느껴 근처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자세한 사고 경위에 대해 과교 행정실은 “현재 경위를 조사 중이며 결과가 나오면 알리겠다”고 밝혔다. 또한 학생들의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개개인의 사적인 부분이라 말해주기 어렵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