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9.18 월 14:13
대동제, 기숙사
   
> 뉴스 > 여론·칼럼 > 사설
       
입결 문제, 학교가 제대로 나서야
2017년 09월 04일 (월) 이대학보 hakbo@ewha.ac.kr

  아직까지 학벌이 자신의 경쟁력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한국사회에서 대학 서열은 재학생과 동문에게 무시할 수 없는 문제다. 이때 신입생들의 입시점수, 이른바 ‘입결’(입시결과)은 대학 서열을 결정짓는다. 이는 대학 경쟁력, 이미지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본교 입결은 그간 평가절하 돼 왔다는 게 대다수 본교생의 생각이다. 이 문제에 학생들이 특히 민감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자명하다. 입결이 ‘후려치기’ 당하면, 열심히 공부해서 본교에 입학한 현 재학생들의 실력과 노력까지 한 데 싸잡아 후려치기 당하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낮은 입결 인식으로 인해 보다 우수한 인재가 본교에 점점 지원하지 않을 경우 대학 경쟁력이 갈수록 약화될 것이란 위기감도 있다.  

  본교생들은 본교가 타대보다 입시 대응이 미약하다며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해왔다. 이에 재학생 및 졸업생이 참여한 간담회에서 ‘입결 인식 정상화’가 대두됐다. 입학처는 간담회의 안건을 받아들여 ‘입학홍보 강화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협력체계의 내용은 ‘합격 발표창 개선’, ‘신입생 합격자 축하카드 제작’ 등이었다.

  이런 노력은 해결책으로 적합하다고 보기 어렵다. 입학처가 말한 대안은 이미 본교에 합격한 입학생을 위한 것이다. 수험생은 합격 발표창이나 합격자 축하카드가 세련됐다고 대학에 지원하지 않는다. 학원가나 배치표에서 제시하는 입결을 보고 자신의 성적과 비교해 지원하는 것이다. 입결을 높이기 위해서는 학교 차원에서 학원가에 적극적으로 자료를 제공하고 입시 상담을 강화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대학가 전반에서 수시전형을 확대하고 있어 입결은 큰 의미가 없다는 전문가의 의견도 있다. 그렇다고 이상적으로만 바라볼 순 없는 상황이다. 사회적 평판과 이미지 제고는 입결 상승 뒤에 따라올 문제다. 수험생 입장에선 아무리 사회적으로 좋은 대학일지라도, 현실적으로 자신의 성적 수준에서 좀 더 입결이 높은 대학에 지원하기 때문이다.

  언제까지 본교가 ‘부모 세대에나 명문대’, ‘거품 입결’이라는 말을 들을 순 없다. 이런 말은 재학생의 자부심에도 상처다. 학교 당국이 정말 입결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면 바깥으로 움직여야 한다. 입결 향상에 맞는 적절한 대응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지금 수준의 대안을 유지한다면 여전히 입결은 평가절하 당할 것이다.

이대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 이대학보(http://inews.ewha.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일상 속 불편함을 아이디어로 전환해
급증하는 몰카 범죄… 이화의 해법은?
나는 나를 몰랐다
강화된 기숙사 보안… CCTV, 적외
먼저 건네는 말 한마디에 담긴 하루의
빅데이터 본교생 1000명 수강… 역
새 이화를 이끌 신임 처장단을 만나다
인물단신
IMF 첫 여성 총재, 여성의 사회
“스타트업 인턴십으로 방학 동안 다양
신문사소개 기자소개 사칙ㆍ윤리강령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이대학보(ECC B217)
Tel. 편집실 3277-4541, 4542, 4543. 사무실 3277-3166, 31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화경
Copyright 1999~2009 이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kbo@ewh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