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9.18 월 14:13
대동제, 기숙사
   
> 뉴스 > 보도 > 사진 | 보도사진
       
만 개의 손이 모여 滿開한 민주주의
2017년 05월 29일 (월) 사진부 =

  26일, 김혜숙 교수가 제16대 총장으로 취임했다. 총장 공석 219일 만의 일이다. 본교 역사상 두 번째 직선제인 이번 총장후보 선출엔 최초로 전 구성원이 참여했다. 김 신임총장은 유효득표수 1만1185표 중 1만152표, 57.3%의 득표율로 결선 투표 1위를 차지했다. 

  1990년 처음으로 교수들이 참여한 총장 직선제가 시행된 이후, 총장선출 방식은 다시 간선제로 바뀌었다. 교수, 직원, 동창, 재단 측 인사로 이뤄진 소수의 총장후보추천위원들이 총장후보를 뽑는 식이었다. 하지만 제16대 총장후보 선출과정은 달랐다. 선거권자만 총 2만4859명. 총장후보 입후보자들은 전체 구성원을 대상으로 다섯 번의 정책 토론회를 진행했다. 

  직선제를 향한 과정이 순조로웠던 것은 아니다. 이러한 선출 방식을 확정하기 위해 교수평의회 조직, 직원노동조합의 천막농성, 14차에 걸쳐 진행된 4자협의체, 학생총회 등 수개월의 노력이 선행됐다. 

  모두의 직선제라는 새로운 역사가 이뤄지는 순간. 

  학내 전 구성원의 손으로 이뤄낸 민주주의인 만큼 결선 투표 현장에서의 수많은 ‘손’에 초점을 맞췄다. 

사진부=이명진 기자 myungjinlee@ewhain.net,
김수연 기자 mangolove0293@ewhain.net,
선모은 기자 monsikk@ewhain.net

사진부의 다른기사 보기  
ⓒ 이대학보(http://inews.ewha.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일상 속 불편함을 아이디어로 전환해
급증하는 몰카 범죄… 이화의 해법은?
나는 나를 몰랐다
강화된 기숙사 보안… CCTV, 적외
먼저 건네는 말 한마디에 담긴 하루의
빅데이터 본교생 1000명 수강… 역
새 이화를 이끌 신임 처장단을 만나다
인물단신
IMF 첫 여성 총재, 여성의 사회
“스타트업 인턴십으로 방학 동안 다양
신문사소개 기자소개 사칙ㆍ윤리강령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이대학보(ECC B217)
Tel. 편집실 3277-4541, 4542, 4543. 사무실 3277-3166, 31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화경
Copyright 1999~2009 이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kbo@ewh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