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1.20 월 00:58
대동제, 기숙사
   
> 뉴스 > 여론·칼럼 > 사설
       
다른 구성단위도 양보해 합의로 다가가야
2017년 04월 03일 (월) 이대학보 hakbo@ewha.ac.kr

  2월9일 1차 회의부터 지지부진하게 전개됐던 4자 협의체가 3월31일 12차 회의에서 처음으로 합의에 향했다. 특히 그동안 교수평의회(교평)와 총학생회(총학)가 첨예하게 대립했던 투표 반영비율에서 총학이 한발 물러서 구성단위 간 의견 조율이 가능해졌다.

  4자 협의체 구성 초기부터 다수의 학생은 교평이 제시한 투표 반영비율에서 학생 비율이 낮다는 이유로 불만을 가졌다. 학생 측은 교평의 제안 대신 1(교수):1(직원):1(학생)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11차 째 진전 없이 계속되는 회의로, 투표 반영비율은 물론 총장 후보자 연령제한 등 다른 요구안까지 학생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학생 사이에서 주장을 굽혀야한다는 의견이 오갔고 이는 3월29일 학생총회(총회)에서 총장선출방식 개선 요구안 부결에 이르렀다.

  총학은 이제 1:1:1이 아닌 ‘학생 투표 반영비율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현실적으로 불가능했던 비율에서 실현 가능성이 있는 대안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3월31일 진행된 12차 회의는 총장 후보자 연령제한에 대해 교평 외 다른 구성단위의 의견은 하나로 모아지는 등 이전에 비해 긍정적인 결과를 내고 있다.

  상대의 의견을 받아들이고 자신의 입장을 굽히기만 한 것으로 4자 협의체의 진전을 이뤘다. 첫 회의부터 2개월이 다 돼가는 동안 평행선만 달렸던 것을 생각하면 허탈하기까지 하다. 서로 조금만 일찍 양보했다면 이미 상당 부분 합의를 봤을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여론 파악 후 빠른 합의를 위해 교평은 교수진의 의견을 다시 수렴하고 있다. 총학 역시 수정된 투표 반영비율 요구안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대의 기구로서 여론 파악이 늦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결론적으로 대의 기구가 구성원의 민심을 읽지 못하고 4자 협의체 회의만 질질 끌어왔다는 반증이라는 것이다.

  최경희 전(前) 총장의 사퇴 후 거론돼 온 차기 총장 선출 일정은 계속 늦춰지고 있다. 차기 총장이 처리해야할 주요 현안 등을 고려한다면 5월 안으로 선출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5월까지 약 한 달이 남은 상황에서 4자 협의체는 더욱 빨리 합의를 봐야한다.

  이제야 안건에 대해 양보가 이뤄졌다는 점은 안타깝기도 하지만, 한 번의 양보로 나아갈 수 있는 지점은 많다. 지금부터는 총학 외 다른 구성단위도 주장을 굽혀 다시 의견을 조율해야한다. 꾸준히 달리던 평행선에서 벗어나 각 구성단위들이 민주적인 총장 선출이라는 하나의 목표로 모일 때다.

 

이대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 이대학보(http://inews.ewha.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졸업 앞둔 조예대생, “멀쩡한 재봉틀
사람의 손이 닿아 사라진 것들을 추억
“비혼, 그것이 궁금합니다”… ‘비비
마지막 사시에 본교생 5명 합격
학생회 선거 한 달 앞두고… 사회대
“구성원 동의 없인 해외센터 추진 안
뷰티, 그 애증의 코르셋에 대하여
[제50대 총학생회 후보 인터뷰] “
구글 지원 팁을 알려드릴게요!
“결혼은 선택일 뿐”… 높아가는 비혼
신문사소개 기자소개 사칙ㆍ윤리강령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이대학보(ECC B217)
Tel. 편집실 3277-4541, 4542, 4543. 사무실 3277-3166, 31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화경
Copyright 1999~2009 이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kbo@ewh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