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3.24 금 19:50
대동제, 기숙사
   
> 뉴스 > 여론·칼럼 > 칼럼
       
안녕, 베를린!(Tschüs Berlin!)
베를린 자유대(Free University of Berlin)
2016년 11월 07일 (월) 홍지수(독문·13) -

  4학년 1학기의 교환학생. 솔직히 말해서 가기 전에 너무나 망설여졌던 것이 사실이다. 이제 4학년이면 다들 취업준비로 한참 바쁠 시기지만 나는 과감히 교환학생을 가기로 택했다. 남들보다 뒤쳐지는 건 아닐까 하는 불안함도 있었지만 나는 무엇을 얻기 위해서 독일로의 교환학생을 결심했을까. 사실 내가 교환학생을 가게 된 이유를 묻는다면 쉽게 대답하기 어려웠다. 굳이 대답을 하자면 다들 가니까. 하지만 6개월 간의 교환학생을 다녀온 지금은 누구보다 확실하게 그 이유를 말할 수 있다.

  첫 번째는 내가 만난 전세계의 수많은 친구들이다. 독일 친구들은 물론 미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 전세계에서 온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언어와 인종은 다르지만 어느새 이야기를 통해서 공통분모를 발견하게 되고 웃고 떠들며 이야기를 나눴다. 그들은 열린 마음으로 먼저 말을 걸어왔고 그 덕에 나중에는 나도 용기를 내서 먼저 말을 걸며 다가갔다. 특히 자유대에서 만난 한국학과 탄뎀과는 한국에서도 만나기로 했고 나에겐 더욱 소중한 인연이다. 뿐만 아니라 같이 자유대로 교환학생을 온 한국인 친구들과는 타국에서 만나 더욱 특별했고 나에겐 누구보다 소중한 친구가 됐다. 나는 이 인연이 단지 베를린에서 한 학기 동안만 이어지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내가 살아가면서 언제든지 다시 만날 수 있는 친구들이라고 생각하고 감사하다.

  두 번째는 바로 혼자 무엇이든 지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는 점이다. 베를린에 처음에 도착했을 때 낯선 곳에 아무도 없이 혼자 모든 걸 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기숙사를 찾아가는 것부터 시작해서 행정처리까지 어설픈 독일어를 써가며 해나갔다. 지금 생각해보면 더 잘 할 수 있었고 크고 작은 실수 탓에 고생을 하기도 했지만 지금의 나에게 밑거름이 될 소중한 경험이었다. 무엇보다 학기가 끝난 뒤 혼자 떠난 유럽여행은 나에게 많은 의미가 있었다. 새로운 나라를 떠날 때마다 매번 새로운 공간과 사람들을 만나면서 혼자라 두렵기도 했지만 매번 새로운 경험이 날 기다렸다. 파리 한 복판에서 밤에 길을 잃었을 때는 무섭기도 했지만 금세 반짝이는 에펠탑을 보며 기분이 좋아졌고, 체코의 호스텔에서 만난 스페인 친구와는 나중에 한국에서 꼭 다시 보기로 약속했다. 무엇보다 혼자 하는 여행은 진짜 나의 모습과 마주할 수 있는 기회였다. 아름다운 풍경을 마주하면서 혼자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많아졌고 나라는 사람에 대해서 조금은 답을 얻은 것 같았고 그렇기에 뜻 깊은 시간이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교환학생을 하면서 좋았던 순간은 학교 앞 잔디밭에서 가만히 누워있었던 순간이다. 한국에서는 이런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다. 독일뿐만 아니라 다른 유럽나라들을 보면 길을 걷다가 잠시 잔디밭에서 누워서 쉴 수 있는 여유가 있다. 한국에서는 모두가 쉴 틈 없이 바쁘게 지하철에 몸을 싣지만 베를린에서는 느리지만 자전거를 타고 다닌다. 이런 여유가 너무나 좋았고 어쩌면 한국에서 경험할 수 없기 때문에 더 그랬던 것 같다.

  이렇듯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길다고 할 수 있는 6개월의 시간 동안 크고 작은 것들을 얻어왔다. 개강하고 학교에 다니면서 어쩌면 나는 이러한 것들을 잊어버리고 바쁜 삶을 살아갈 수 도 있다. 하지만 나는 믿는다. 내가 교환학생을 통해 얻은 것들이 분명 살아가면서 나에게 도움이 될 좋은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그렇기 때문에 나는 아쉽지만 베를린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려고 한다. Vielen Dank! Tschüs Berlin!

ⓒ 이대학보(http://inews.ewha.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체력부터 인성까지…장교 향한 ROTC
최은혜 前 총학생회장, 불구속 기소…
최 前 총장, 이인성 교수 직위해제
"이쏘공, 폭죽이 되다"-SNS 찬사
조금 느려도 괜찮아, 열정 가득한 늦
만장일치 탄핵 인용에 터진 이화의 탄
긍정적 인식 비율 56% → 8,3%
힘차게 두드리니 열린 해외취업의 문,
"새내기 여러분, 동연 개파에 오신
작지만 강했던 촛불, “아직 끝나지
신문사소개 기자소개 사칙ㆍ윤리강령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이대학보(ECC B217)
Tel. 편집실 3277-4541, 4542, 4543. 사무실 3277-3166, 31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화경
Copyright 1999~2009 이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kbo@ewh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