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총학 선거 잡음, 학교 개입부터 후보자 미등록까지
대학가 총학 선거 잡음, 학교 개입부터 후보자 미등록까지
  • 김송이 기자
  • 승인 2015.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 일부 대학, 부정선거 의혹 및 선본 탈락, 선본 미출마 등으로 선거 무산되기도 해

대학가 곳곳에서 총학생회(총학) 선거와 관련해 여러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학교 측의 선거 개입 논란으로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되는가 하면, 후보자 경고 누적, 후보자 미출마 등으로 혼란을 빚고 있는 것이다. 본지는 이번 호에서 최근 총학 선거와 관련한 대학가 이슈를 알아봤다.

△학생처장 개입부터 줄타기 논란까지, 부정선거 의혹
지난 10일, 동덕여대에는 한 학생의 양심선언 대자보가 붙었다. 학생처장이 자신에게 총학 선거 출마를 제안했다는 것이다. 학생처장 또한 이를 인정하면서, 해명 대자보를 붙여 논란이 거세졌다.
학생이 붙인 대자보에는 학생처장이 아빠와 함께하는 교내 활동, 학생복지시설 입정 등의 공약을 자신에게 제시했으며, 이 공약으로 총학생회장 후보에 출마할 것을 제안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대자보를 게재한 학생은 “학교 측이 뒤에서 경제적,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설득했다”며 “이런 만남과 이야기는 모두 비밀로 할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자보를 게재한 학생은 학교가 자신에게 제안했던 공약의 일부가 현재 49대 총학 후보로 입후보한 ‘드림메이커’ 선거운동본부(선본)의 공약들과 일부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동덕여대 학생처장은 대자보를 통해 총학 선거가 보궐선거가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총학을 걱정하는 순수한 마음에서 뜻을 전했다고 해명했다. 학생처장은 동덕여대 인문관에 “총학생회 문화기획국장에게 학생회 간부로 활동을 해봤으니 차기 총학생회장을 해보면 어떻겠냐는 권유를 했다”고 인정하는 입장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결국 동덕여대는 10일 오후6시 진상규명을 위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선관위)를 열고 17일~18일 예정됐던 2016학년도 총학 선거를 무산시켰다.
서울여대에서는 중선관위 측에 총학 부정선거 관련 고발문과 녹취파일이 함께 접수된 사건이 있었다. 총학생회장 선거에 입후보했던 ‘취향저격’ 선본은 고발문을 통해 중선관위원장이 후보자를 내정하고 특정 후보자에게 도움을 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선본이 제출한 녹취파일에는 총학생회장이 취향저격 선본에게 “전 총학생회장들도 내 라인”이라며 “단대 선거에 나가면 응원해주겠다”고 말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논란을 빚은 서울여대 중선관위원장단은 해임됐다. 하지만 ‘취향저격’ 선본의 이의제기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총학생회장 입후보 없어 선거 무산되거나 재선거 실시
총학 선거에 입후보한 사람이 없어 선거가 무산되거나 재선거를 실시할 예정인 대학들도 있다.
서울시립대는 총학생회장 공석 위기에 놓였다. 서울시립대는 16일까지 총학 후보자 등록을 마쳤으나 출마 선본이 없었다. 총학 선거 출마 선본이 없는 것은 2005년 총학 선거 이후 11년 만이다.
이에 서울시립대는 내년 3월 보궐선거를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시립대 총학 시행세칙에는 총학 후보자나 당선인이 없는 경우 재선거를 실시해야한다고 명시돼 있기 때문이다. 현재 총학인 ‘클로즈업’의 임기가 12월31일에 끝나면, 다음해 보궐선거를 치르기 전까지 총학은 공석이 된다.
한국외대 서울캠퍼스도 총학생회장 선거 입후보자가 없어 선거가 무산됐다. 한국외대 중선관위는 9일 총학 선거를 공고하고 17일 오전6시까지 예비 입후보자 등록을 받았지만 아무도 입후보하지 않았다.

△경고 누적으로 선본 탈락, 경선에서 단선되기도 해
후보자가 있었지만 경고 누적으로 후보자 자격이 박탈돼 선거가 무산되거나 경선에서 단선으로 진행된 대학도 있다. 선거 시행 세칙 위반으로 인한 경고가 누적된 결과다.
성균관대는 지난 9일부터 약 보름동안 진행된 제48대 총학생회장 선거가 무효로 처리됐다. 후보로 나섰던 두 선본이 모두 선거운동 기간 경고가 3회 누적돼 자격이 박탈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선거는 24일 후보자 등록 과정부터 다시 시작됐으며, 현재 자격이 박탈된 두 전(前) 선본이 재출마를 결정한 상태다. 
중앙대는 애초 경선으로 총학 선거가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함께바꿈’ 선본이 경고 3회 누적으로 자격 박탈돼 단선으로 선거가 진행됐다. 선본은 향응 제공 적발, 필수적으로 패용(훈장이나 명패 따위를 몸에 닮)해야 하는 비표 미패용 등으로 인해 받은 주의 누적이 쌓인 결과이다.
단선으로 진행된 중앙대 총학 선거는 찬성 득표율 미달로 무산됐다. 48.68% 득표로 당선 기준인 50%를 넘기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중앙대 중선관위는 26일 회의를 열어 선거 무산을 확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