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째 선택
세 번째 선택
  • 박진아(사회·문화부 부장)
  • 승인 2015.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지여도 괜찮아, 나를 믿는 고집이 있으면 돼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다. 필자는 지금까지 두 가지 큰 선택을 했다.

  고등학교 입학할 때만 해도 문과로 가겠다고 호언장담했다가 수학 선생님이 좋아 무턱대고 이과로 온 지 벌써 6년이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지금 필자는 졸업을 두 학기 앞둔 수학과 4학년생이다. 6년 전, 문과가 아닌 이과를 택했던 것이 첫 번째 선택이었다.

  2013년 5월, 필자는 이대학보 수습기자가 되었다. 언론이 뭔지, 신문이 뭔지도 몰랐다. 한 교양수업에서 이대학보 선배가 들려줬던 학보사의 이야기가 흥미로워 그 날 밤 인터넷에 이대학보를 검색해보았을 뿐이다. 취재라는 것이 재밌어 보였고 학교생활이 지루하지 않을 것 같았다. 다른 고민은 없었다. 이대학보에 지원했던 것이 두 번째 선택이었다.

  우리는 하루 동안에도 수많은 선택의 갈림길에 선다. ‘오늘 밥 뭐 먹지?’, ‘집에서 과제 할까? 열람실에서 하고 갈까?’, ‘오늘 아침 운동을 가지 말까, 그냥 갈까?’, ‘지금 잘까? 조금 있다 잘까?’ 우리는 순간의 선택에 후회하기도 하고, 순간의 선택이 가져다준 뜻밖의 행운에 기뻐하기도 한다.

  여러 개의 선택지 중 어느 하나를 택하지 못하고 괴로워하는 사람들이 있다. 어떤 사람은 저녁 메뉴를 고르지 못해 친구에게 대신 정해달라고 말하기도 한다. 필자도 그런 부류의 사람 중 하나다. 늘 밥을 먹을지, 면을 먹을지 고민하고, 한식이냐 양식이냐 갈등한다. 그런데 어느 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메뉴 고민은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세 번째 선택을 해야 할 때가 왔기 때문이다. 2015년이 되면서 무서워졌다. 눈 깜짝할 새에 4학년이 되었기 때문이다. 4학년이 되면서 전엔 없던 취업이라는 고민이 시작됐다. 이번에는 서두에서 언급했던 두 가지 선택과는 달랐다. 이번 선택에는 많은 준비가 필요했고, ‘남들보다 뛰어난 나’를 요구했다.

  필자는 아직 준비 되어 있지 않았다. 그런데 주변에서 선택을 요구했다. 결정해야 하는데, 선택해야 하는데 ‘대학원 진학’, ‘기자’, ‘은행원’ 등 각종 직업 정보가 적혀 있는 취업 메뉴판을 손에 들고 있던 필자는 올해 초 어떤 것도 택하지 못하고 놓아 버렸다.

  그런 와중에 서점에서 추리소설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이야기」를 발견했다. 책에 필자의 마음을 빼앗은 구절이 있었다. “백지이기 때문에 어떤 지도라도 그릴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이 당신 하기 나름인 것이지요. 모든 것에서 자유롭고 가능성은 무한히 펼쳐져 있습니다. 이것은 멋진 일입니다. 부디 스스로를 믿고 인생을 여한 없이 활활 피워보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이 구절이 아직 선택을 하지 못한 우리에게 하는 조언이 아닌가 생각된다. 필자도 선택을 하지 못했고, 아직 백지라는 것이 막막하다. 하지만 다른 시각으로 본다면 백지라서 막막한 것이 아니라 백지이기 때문에 종이 안에 어떤 것을 채워 넣어도 괜찮다는 뜻이 된다. 백지 속에 어떤 그림도 그릴 수 있고, 그림이 그려지는 방향으로 선택을 하면 될 것이다. 백지여도 괜찮다는 용기 그리고 나를 믿는 고집이 있으면 된다. 시작은 지금부터니까.

  이제 필자에게 세 번째 선택을 할 용기가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