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짜다
너무 짜다
  • 김경미(국제·09)
  • 승인 2013.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학교 친구들과 만났다. 각자 사는 이야기, 학교 이야기 등을 하다가 성적과 장학금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우리학교의 장학금 제도를 설명해주니 친구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장학금 받기 진짜 힘들겠다.”라는 심심한 위로도 건넸다. 그리고 꼭 뒤에 따라오는 질문이 있다. “그런데 너희 학교 적립금도 많잖아? 많이 안 줘?” 그렇다. 우리학교 적립금은 전국 1위인데 장학금 받기는 하늘의 별 따기이다. 성적을 잘 받는 것도 힘들지만, 성적 우수 장학금 받기는 더 힘들다.

  학기 평균 3.75가 넘으면 50만원을 받을 수 있는데, 모든 수업에서 평균적으로 A0 가까이 받아야한다. 그러려면 A등급 최대치인 35% 안에 들어야하고, 그것을 1/3로 나눈다고 했을 때, 상위 약 12% 안에 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우수1과 최우수 장학금도 각 ‘전공’이 아닌, ‘단과대학’ 단위로 산정한다는 점, 이마저도 전액장학금도 아닌 점, 전액장학금을 받으려면 직전 2개 학기 ‘연속’ 1등을 해야 하는 점 등 우리학교 장학 제도는 그야말로 ‘짜다.’

  다른 학교 친구들에게 장학 제도에 대해 물어보니 전액, 80%, 60%, 40% 식으로 간단다. 성적 장학금을 받으면 동기 부여가 되어서 그 후에도 또 받으려고 열심히 하게 된다고도 한다. 우리 학교의 장학제도는 ‘이렇게 장학금 받기 어려우니까 열심히 하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이는 과도한 경쟁심 유발이며 동기부여조차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기사에 따르면 우리학교 적립금은 7651억 원이다. 이 7천억이 넘는 돈 중에 성적장학금 명목으로 대체 얼마나 쓰이는 지가 궁금하다. 어느 정도의 노력을 해서 좋은 결과를 낸 학생들에게 합당한 보상을 해줄 수 있는 제도가 되었으면 한다. 좋은 성적과 장학금 수여 결과를 보고 허탈한 기분을 느끼지 않게끔.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정말 짜다. 짜도 너~무 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