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합창으로 다 함께 노래부르자
아름다운 합창으로 다 함께 노래부르자
  • 한소엽 교수(화학과)
  • 승인 2012.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따뜻한 봄날 이국의 실험실에서 열심히 실험하던 중에 누군가가 신나는 말투로 나를 불렀다. 그런데, 그는 넘치는 추진력으로 실험 결과를 매일같이 다그쳐서 학생들에게 악명이 높던 바로 그 교수가 아니던가? 실험에 몰두하면서 흥얼거리던 내 콧노래소리가 실험실 밖으로 퍼져나가서 그리스 태생의 공부벌레 노학자도 감동시켰다는것을 알아채고 나서, 나는 실험실에서의 자칫 단조롭고 무료해지기 쉬운 생활에 활기를 불어넣고자 실험실 합창단을 제안했다. 그 해 실험실 송년회 행사에서 가진 외국 친구들과의 크리스마스 캐롤합창은 20여년이 흐른 지금 생각해도 잊지 못할 멋진 추억으로 남아있다.  제각기 개성있는소리의 주인공들이 모두 모여서 함께 합창을 하면서, 정말 근사한 화음의 캐롤 합창단이 탄생했던 것이다. 이화여대로 부임하자마자 본교교수성가대가 막 출범하였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나는 바로 그 일원이 되었다. 나혼자만의 흥얼거림이 아닌 교수성가대에서의 합창은 맑고 밝으며 우렁차다.  피아노, 바이올린, 장구 혹은 가야금 등이 함께 어우러지면서 평범한 목소리를 지닌 교수들이 함께 호흡을 가다듬고 열중을 하면,어느새 어디서 울려나오는지 가늠하기도 어려운 아름다운 합창이 되는 것이다. 합창 중에 안무도 등장하고 간혹 혼자서 부르는 파트도 등장하지만 이는 합창 속에 다 함께 녹아 들어가면서 결국 대 화합과 소통의 큰 어울림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올해로 교수성가대가 20주년 생일을 맞는다고 하니세월이 참 빠르다.

합창은 서로 협력하며 배려하며 함께 노력하여서 새로운 감동의 하모니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혼자가 아니라 우리 모두 다 함께이다. 지난 겨울에는 유난히도 눈이 많이 와서 우리동네 어르신들의 보행에 불편이 많았다. 아파트 앞에 수북이 쌓여 녹지 않고울퉁불퉁한눈길을 보면서, 우리 모두가 솔선하여 자기 집 앞의 눈이얼어붙기 전에 미리 치우는 수고를 기꺼이 감내한다면, 조그마한 실천으로도 아파트단지 전체가 실시간 안전하고 쾌적할 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다 같이 노력하는 합창이 필요한 것이다. 이는 공동체 생활에 익숙한 우리네 삶 곳곳에 크고 작게 산재한다. 집 앞 화단과 정원을함께 건강하게 가꾸기, 거칠고 어지러운 주위 환경을 함께 쾌적하게 정비하기, 어렵고 허약하여 몸과 마음이 아픈 가족이나 이웃을 함께 정성으로 보듬어 안기, 사람마다 가지고 있는 장점을 찾아 발견해 내고 함께 격려해 주기 등의 마음을 모은 합창을 통해, 우리 삶의 질이한결 풍요롭고 넉넉해 질 것이다.

우리나라는 전후 변방의 약소국에서 이제 신흥경제대국의 반열에 올라서는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이에 걸맞게 스포츠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는 일이 많다. 그 중에서도 축구를 살펴보면, 해외 축구선진국에서 훈련을 쌓고 선수경험이 있는 사람들과 국내에서만 성장한 사람들이함께 국가대표팀을 이루고, 서로간의 신뢰와 협동을 바탕으로 하여합창의 하모니를 이루며 시합에 함께임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합창으로 무장한 팀은기술과 전술의 시너지 효과가 강하다. 그리하여, 더욱 더  실력 있는 축구팀으로성장해 나아가게 된다.

우리 학생들이 자유와 꿈과 열정으로 가득한 학창 시절을 보내면서, 타인에 대한 진심 어린 호의와 성심 성의껏 배려하는 정성으로 다듬어진 생활 습관을 익힌다면, 졸업 후 사회에 나갔을 때 높은 위상과 존경은 그에 걸맞게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것이라는 노블리스오블리제 (noblesse oblige) 의 생활화를 이루어 내게 될 것이다.  이는 바로 세상을 향한 아름다운 합창의 메아리이기 때문이다.  함께 합창하면서 따뜻하게 세상을 만들어가는 여정은 참으로 뜻 깊고 보람찰 것이다.  나 혼자만이 아닌,우리 모두가 아름다운 합창으로 다함께 노래부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