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사업, 그 이후가 중요하다
파주 사업, 그 이후가 중요하다
  • 표정의 기자
  • 승인 2011.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교가 파주 교육연구복합단지 조성계획을 철회했다. 본교 이경숙 부총장과 오수근 기획처장이 8월19일 파주시를 직접 방문해 사업을 포기한다는 내용이 담긴 공문을 전달하면서 캠퍼스 조성계획 철회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이로서 2006년 본교-경기도와 파주시가 교육연구복합단지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진행된 논의들이 모두 백지화되었다.

이에 대해 파주 시민들의 분노는 거세다. 파주시민, 이대유치시민추진위원회, 이대범시민대책위원회 등은 1일(목) 신촌기차역 광장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 시위 때문에 개강일 1일(목)에 정문이 폐쇄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파주시는 보도자료를 발표하며 총 127억7천100만원의 재정지원금액을 본교로부터 반환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금액의 내역은 ▲월롱 영태리 에드워드 토양정화사업(112억6천400만원) ▲에드워드내 토량반입 비용 지원(2억4천만원) ▲DMZ 자연사 박물관 개관(6억원) ▲CBS 콘서트 개최비용 지원(1억2천700만원) ▲파주 이대역 신설 타당성 조사용역(1억2천만원) ▲이대유치관련 상수도확장관로공사(4억원) ▲이대제척부지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용역 대행비(2천만원) 등 총 127억7천100만원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 학교 측은 파주시가 반환하라고 주장하는 사업비용은 토양정화비용이나 도시기반시설 구축 등을 위한 것으로 본교에 지급한 것이 아니고 지역사회를 위해 사용한 것이라고 말한다. 따라서 본교가 반환할 성격의 지출이 아니라는 것이다. 전문가들의 견해 역시 위의 사항들은 이화여대와 파주시의 계약을 바탕으로 진행된 것이 아니며 손해배상을 청구할 성질의 것도 아니라는 의견이다.

한편, 처음부터 파주 교육연구복합단지 조성계획에 반대했던 총학생회는 조성계획 철회를 환영하는 입장이다. 43대 총학생회 다른이화는 9월2일 파주캠퍼스 건립추진 포기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그간 추진과정을 살펴보면 장기적인 계획없이 부동산 가격의 변화에 따라 좌지우지되어 왔음을 알 수 있다”며 “교육공공성을 확대하고, 학우들이 질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렇게 시작부터 논란이 일었던 파주 교육연구복합단지에 대한 계획은 논란 속에 일단락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법적 책임에 대한 유무를 떠나, 본교의 파주 교육연구복합단지 조성계획에 대한 철회 발표는 장기적 계획을 무산시킨 것이다. 이것은 파주 시민 뿐만 아니라 본교의 미래를 염려하고 기대했던 수많은 동문들에게도 충분한 사과와 설명이 필요한 일이다. 그 시작에는 찬성도 반대도 분분했지만 본교는 지난 기간 동안 파주 캠퍼스를 추진하면서 이화인들에게 수많은 계획을 보여줬고 기부금도 받았다. 공식적으로 발표했던 계획을 취소한다면 그에 대한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줘야 할 것이다. 이제부터는 또 다른 시작이다. 백지화 이후의 일들을 논의할 시간이다. 이것이 정말 옳은 결정이라면, 파주 교육연구복합단지가 이화인 역시 백지화된 것이 옳은 일이었다는 확신하도록 앞으로의 비전을 보여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