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카 대륙의 이화…미국, 캐나다 등에 동창회 약40개
아메리카 대륙의 이화…미국, 캐나다 등에 동창회 약40개
  • 표정의 기자
  • 승인 2010.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자주> 현재 총동창회에 등록돼있는 국외 이화 동창회는 미국, 프랑스, 인도 등 18개국 52개 지회에 이른다. 본지에서는 해외에 있는 이화인들의 모습을 살펴봤다.

<글 싣는 순서>
①아시아 곳곳에 퍼진 이화 동창회
②아메리카 대륙의 이화를 만나다
③유럽과 오세아니아의 동창회를  찾아서

아메리카 대륙에는 약40개 지회의 이화 총동창회가 등록돼있다. 미국과 캐나다를 비롯해 남미 대륙의 아르헨티나, 브라질에서도 총동창회 활동이 활발하다. 미국 및 캐나다의 이화 동창회는 지역 소모임을 넘어 대규모의 동창모임으로 총동창회를 적극적으로 이끌고 있다.

△미국 워싱턴DC 동창회…이화 동창 18명 모여 작품 전시
워싱턴DC 주미한국대사관 코러스하우스에서 9월24일~10월15일‘Blossoming Washington Pear’초대전이 열

렸다. 워싱턴DC 동창회장 김홍자 큐레이터의 초대 전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미술 작가로 활동 중인 동문 18명이 작품 세계를 꽃피웠다.

 

워싱턴 지회 김홍자(섬예·07년졸) 회장은 “이화인의 예술성이 세계를 무대로 활짝 만개하길 바라며 전시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미주 최초 한인1세 금속공예가로, 1972년부터 매릴랜드 몽고메리대(Maryland Montgomery College) 금속공예과 교수를 역임하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4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는 워싱턴DC 동창회는 교양강좌 및 봉사활동, 예술 공연 등을 통해 친목을 다지고 있다. 작년 10월에는 인신매매 방지 비영리단체 ‘폴라리스 프로젝트(Polaris Project)’를 방문해 기부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캐나다 토론토 지회…기도와 말씀 나누는 ‘횃불회’
9월 29일 오전 11시 30분, 캐나다 토론토 신영봉(교육공학·85년졸)씨 집에 이화 동창 16명이 모여 앉았다. 이들이 찬양 ‘날 구원하신 주 감사’를 부르며 시작된 예배는 목사님의 설교와 시편 봉독으로 이어졌다. 예배 후에는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다. 이 날은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함께 자리해 할머니의 삶 이야기를 생생한 목소리로 들을 수 있었다. 이들은 함께 눈시울을 붉히며 삶과 역사, 그리고 믿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모임은 1988년 이주연씨(성악·63년졸)의 제안으로 시작된 기도모임 ‘횃불회’다. 횃불회는 토론토에 거주하는 동창들이 격월로 만나는 기도모임으로 참여 인원은 20~25명 정도다. 토론토 지회 조미리(도예·81년졸) 회장은 “기도 모임을 통해 영적 메시지를 나누고 정서적 유대와 친목을 다질 수 있다”며 “헌금을 모아 1년에 한 번 선교헌금을 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북미주 지회 연합회…11일~14일 420여명 모이는 총회 준비 중

 

북미주 지역의 이화인들은 ‘북미주 지회 연합회’를 결성해 각 도시 동창회원 간 만남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북미주 지회 연합회는 미국과 캐나다 38개 지회의 연합으로 여기에는 사업체 CEO, 대학교수, 의사, 방송인, 사회봉사단체종사자 등 약1만 명의 동문들이 소속돼있다.

 

북미주 지회 연합회는 2002년부터 매년 11월 총회를 마련해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동문들이 교류하도록 하고 있다. 최근에는 행사 준비가 한창이다. 11일 (목)~14일 (일) 열릴 LA 총회에서 김선욱 총장과 김순영 총동창회장이 만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날 행사에는 약420명의 동문이 참석할 예정이다.

북미주 지회 연합회 오명애(장식미술·74년졸) 회장은 “북미 지역의 이화인들이 교류하도록 큰 자리를 만들고 있다”며 “LA의 호텔에서 진행되는 이번 총회는 시내 관광을 포함해 남가주 지회 합창단의 합창, 피아노 연주, 총장님과 만찬, 민화 강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표정의 기자 pyo-justice@ewhain.net
사진제공: 북미주 지회 연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