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연극을 하고파
살아있는 연극을 하고파
  • 김주현
  • 승인 1989.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곡 가작 소감
 

  내가 여전히 절실히 느끼지 못하는 순간에도, 찐득찐득하게, 어느 곳이든 삶은 달라 붙어있다.


  아주 가까운 이웃인 그들이, 인신매매로 팔려간 딸을,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차비와 열흘간의 여비가 부족한 이유로 감히 구해낼 수 없다는 그 순간에, 나는, 내가 지향하는 휴머니즘이 무엇인가를 아직도 생각하고 있을 뿐이다.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 여전히 더구나, 나의 무엇이 변했단 말인가.

  

  전화를 받고,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다. 부끄럽다. 이 위축된, 어정쩡한 몸뚱이가 살아 있는 연극을 할 것이다. 결코 희곡만이 연극은 아니다. 쓴다는 것은 공동체를 전제로 한다. 함께 고민하고, 연희하는, 그리고 행동하는 그 공동체 없이 진정한 연극은 아닌거다.


  사람에의 따스함과 굳은 신뢰를 깨닫게 해준 영아, 혜련에게 그리고 오빠에게 고맙다고. 하지만 좀 더 봐달라고 개겨볼거다.


  심사해주신 선생님께도 감사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