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6.2 금 15:20
대동제, 기숙사
   
 박진아 문화부장께.
 작성자 : 임씨  2015-05-04 23:37:29   조회: 5141   
박진아 문화부장은 칼럼을 빌어 세월호 추모 집회를 '폭력시위'로 자신 있게 명명했다. 나아가서는 앞으로 매년 4,5월이면 추모를 핑계로 서울광장에 정치적 이념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이들이 모일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비록 학보사 기자들이 주요 일간지 기자에 비해 전문성이 떨어진다고 해도 이따위 칼럼은 싣지 않았다. 편집국장이 혹은 다른 부장이 아니면 주간 교수가 걸렀다. 하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이대학보에는 박진아 부장의 제멋대로 지껄임이 실렸다. 그리고 SNS을 타고 수천의 사람들이 지껄임을 보고 들었다.

사람은 모두 실수를 할 수 있다. 허나 박진아 부장의 칼럼은 마냥 실수로 보기 어렵다. 나아가서는 이대 학보사에서 박 부장의 글을 걸러내지 않은 걸 실수로 여기기 어렵다. 일부 사람들의 동의는 구했겠지만 그녀의 글을 읽은 수천의 사람들이 공분했다. 주변 이들 가운데 그녀의 글을 두고 사법적 시비를 가리겠다고도 말하는 이가 있는 현실이다.

박진아 부장과 이대학보사에 전체에 묻고 싶다. 박 부장의 칼럼이 이대 학보사의 공식 의견으로 간주해도 되는지 말이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이대학보사의 공식 의견이 박 부장의 칼럼과 견해와 동일하다면 더 이상 할 말이 없다. 왜냐하면 더 이상 이대에서 돈을 들여가며 신문을 찍어낼 필요가 없다는 결론으로 귀결하기 때문에. 만약 박 부장에 칼럼에 동의하지 않고 개인적 견해라면 수 많은 사람들을 공분케한 그녀의 칼럼에 대해 이대학보사는 공식 사과를 함이 옳다. 나아가서는 박진아 부장에 대한 징계 역시 이뤄져야 옳다.

언론의 자유는 보장 받아야 하지만 제 멋대로 지껄이고 이로 인해 수 많은 이가 상처를 받는 다면 언론의 자유는 제제 받아야 한다. 이대학보사 편집국장은 물론 주간 교수의 공식 입장 표명을 요청한다.
2015-05-04 23:37:29
58.xxx.xxx.141


작성자 :  비밀번호 : 

지나간 (125.xxx.xxx.237) 2015-05-11 17:10:16
비판 다른데 가셔야 해요
루시드 (14.xxx.xxx.131) 2015-05-08 11:04:19
"매년 4,5월이면 추모를 핑계로 서울광장에 정치적 이념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이들이 모일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 사실인데요? 노동절 시위현장에 와보셨어요? 대체 노동절 시위현장에 세월호 깃발은 왜 보이는 것이며 정말 노동인권과는 관련없는 단체들은 거기 왜 다들 모여서 박근혜 퇴진을 외치는 건지요? 시위가 무슨 파티인가요? 모여서 즐기는 자리입니까?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575
  2017학년도 전기 이화여자대학교 외국어교육특수대학원 신입생 모집 안내   ewhatfl   2016-09-29   294
574
  질병치료,영어공부에 좋은정보   자연요법   2016-09-23   285
573
  장명수 추천위원장(이화학당 이사장), 대법원 이인복 후임 불법 인선 착수, 즉각 중단해야!   philwk   2016-07-01   474
572
  서울대 대학원-학부 젠더연구 네트워킹 학술포럼 발표공모 (기한: 6월10일)   칭칭삼   2016-05-23   482
571
  부산 성베네딕도 수녀회 일부 수녀님들과 부천시 일부 공무원들의 과거 토지착복 비리의혹 소명을 요청드립니다   심00   2015-09-30   3480
570
  밀리언 셀러 작가 폴.임 박사의 테마로 읽는 세계사(1-6) 전자책 추천합니다.   이남교   2015-08-19   4572
569
  꼭 한 번은 알고 가야할 의문들   하늘새   2015-07-13   5255
568
  '대통령 마약한 것 아니냐'고 떠든 세월호대책委 위원장   hanjeaju   2015-06-23   3118
567
  5살 아들 둔 아빠입니다. (1)   한진우   2015-05-12   2989
566
  박부장님 파이팅   hanjeaju   2015-05-11   2491
565
  이대학보와 박진아 기자가 왜 욕먹어야하죠?   루시드   2015-05-08   2601
564
  박진아 문화부장께. (2)   임씨   2015-05-04   5141
563
  [거버넌스센터] 제2기 청년거버넌스리더 아카데미 안내   거버넌스센터   2015-04-26   1904
562
  이 비극을 해결할 수 있다면   꽃나무   2015-04-25   1981
561
  인문학 분야 1베스트셀러! , 테마로 읽는 세계사( 1~6) (폴.임) e-Book 추천합니다.   그레이스리   2015-04-03   2783
560
  잠 못드는 그대를 위한 철학 노트 (신과 내 영혼의 대화)(폴.임) e-Book을 추천합니다   이남교   2015-03-13   3356
559
  미국주립대학 문교부인증 테솔자격증과정   테솔   2015-02-06   3923
558
  올해 우리나라와 북한의 남북 정상회담을 꼭! 하기를 바랍니다.   생명나무   2015-01-13   3195
557
  '성령교'를 국교(國敎)로하는 헌법개정은 동방 전체를 살립니다...!!!   생명나무   2015-01-13   2395
556
  말씀선포! 천운을 집행하고, 택한 존재들을 구원합니다.   생명나무   2015-01-13   358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 기자소개 사칙ㆍ윤리강령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이대학보(ECC B217)
Tel. 편집실 3277-4541, 4542, 4543. 사무실 3277-3166, 31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화경
Copyright 1999~2009 이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kbo@ewh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