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학보
편집 : 4.16 월 15:17
대동제, 기숙사
   

이대학보 만평

1557호 만평
2042명 중 2034명 “교수 성폭력 문제, 주요 안건으로…”
3월28일 오후6시30분 대강당에서 학생총회 ‘2018 이화올림픽’이 열렸다. 이화인 10대 요구안 상정 및 총장 공개 면담 진행, 교수 성폭력 문제 해결 등의 안건을 다룬 이번 학생총회는 오후6시50분 기준 2186명의 이화인의 참여로 성사됐다. 사진은 교수 성폭력 문제 해결을 다룬 두 번째 안건의 표
성희롱심의위원회 회의, 비공개로 열려
학생위원 2명 참석… 3월30일 K교수, 4월 첫 주 S교수 사안 다뤄
학내 조형예술대학(조예대) K교수 미투(#MeToo) 사건의 성희롱심의위원회 회의가 3월30일 비공개로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본래 본관 소회의실에서 오전10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당일 일정과 장소가 변경됐다. 음악대학(음대) S교수 성희롱심의위원회 회의는 4월 첫째 주에 열릴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는
‘K·S 교수 파면’ 추가된 수정 요구안 가결
3월28일 학생총회서 2034명 동의 얻어
조형예술대학(조예대) 조소과 K교수와 음악대학(음대) 관현악과 S교수의 파면 요구가 포함된 교수 성폭력 문제 해결 안건이 학생총회 ?2018 이화올림픽?(총회)에서 최종 가결됐다.3월28일 개회된 총회는 최근 불거진 교내 교수 성폭력 사태 및 학내 문제를 논의하고 향후 행동 방향을 결정하기 위해 열렸다.
이제 혼자가 아니다, 미투(#MeToo)에 응답하는 이화인의 위드유(#WithYou)
3월23일~29일 학생문화관(학문관) 1층 로비에 미투(#MeToo) 현수막이 걸렸다. 미투 현수막은 제34대 동아리연합회 '동고동락'이 제작해 게시했으며 학내 권력형 성폭력 근절을 위한 이화인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학생들은 ‘권력형 성폭행에 권력형 변명이라니 부끄러운 줄 알아라’, ‘젠더폭력 OUT&
‘이화나비’, 중앙동아리로 승격
일본군 성노예제 관련 활동 힘 받을 듯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동아리 ‘이화나비’가 3월25일 중앙동아리로 승격됐다. 이에 이화나비는 중앙동아리로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됐다. 이화나비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들어진 프로젝트 동아리 연합 ‘평화나비
전문가들 “피해자 의료·법적 구제와 중재 조항 필요”
회의록 공개는 의견 갈려  “피해자 의사 중시, 무차별적 공개는 지양”
조형예술대학과 음악대학의 미투(#MeToo) 고발을 다루는 성희롱심의위원회는 ‘성희롱 등 예방 및 처리에 관한 규정’에 명시된 절차에 따라 사건을 처리한다. 이에 피해자를 보호하고 가해자를 처벌하는 방향으로 규정이 수정·보완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본지는 본교
양재림 언니는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 고운소리는 메달보다 값진 사람
고운소리 가이드 러너, 양재림 알파인 스키 선수
함께했던 지난 3년 동안 패럴림픽만 바라보고 달려왔던 그들이 무사히 활주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왔다. 바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평창패럴림픽) 시각장애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양재림(동양화·16년졸) 선수와 그의 파트너 고운소리(체육·14) 가이드 러너. 이들은 공교롭게도 스
[해외취재] 상담인식개선, 또래상담 활동… 미국 대학 정신건강에 활력 불어 넣어
대학생 정신건강, 美 대학에서 방향을 찾다 ③ 학생 주도 활동으로 지키는 정신 건강
지난 2주간 국내대학 학생상담센터 현주소와 미국대학 학생상담센터 체계를 다뤘다. 여러 대학 사례를 살펴보며 대학이 학생의 정신건강을 돌볼 의무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이를 위해 학교 당국의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도 분명해졌다. 이렇듯 대학생 정신건강 문제에 학교의 적극적인 지지가 필수지
[해외취재] MIT에서는 교내에서 강아지와 놀 수 있다고?
MIT Puppy Lab
퍼피랩(Puppy Lab)은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MIT)의 인기 동아리다. 학생들은 캠퍼스 내에서 귀여운 강아지들을 쓰다듬고 함께 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강아지와 학생이 함께 어울리는 모습은 대학에서 보기 어려운 풍경이지만, 퍼피랩의 강아지들이 ‘심리치료견(Therapy dog)&rsq
한·중 두꺼비 유전정보 유사, 빙하기에 ‘물썰매’타고 한반도로
장이권 교수팀, 과학저널 「피어제이(PeerJ)」에 발표
채 몽우리 피지 못한 꽃과 활짝 핀 꽃의 향연. 매년 3월 중순에 볼 수 있는 광경이다. 같은 시기 겨울잠에 깨어나 산란을 위해 산속에서 물가로 모이는 동물이 있다. 바로 두꺼비다. 두꺼비는 3월의 따뜻한 날씨에 저수지, 논, 도랑 등으로 내려와 짝짓기하기 위해 노래를 부르며 암컷을 유인한다. 산란 후
조선 자수부터 회화풍 근대 자수까지… 시대를 수놓다
이화100주년기념박물관 특별전 6월2일까지 전시 복식·생활·감상자수 선보여
자수는 예로부터 의복을 꾸미기 위해 시작됐다. 「삼국지」 위지동이전 속 부여와 고구려 사람들이 수로 장식한 옷을 입었다는 기록에서 볼 수 있듯, 의복을 꾸미고자 하는 인간의 욕망은 자연스럽게 발전했다. 이화100주년기념박물관(박물관)은 담인복식미술관 소장품 특별전 <자수>를 6월2일까지 개최한다. 본 전
이대학보사 2018-1학기 학생칼...
99기 수습기자(사진/미디어) 합...
신문사소개 기자소개 사칙ㆍ윤리강령 광고안내 구독신청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이대학보(ECC B217)
Tel. 편집실 3277-4541, 4542, 4543. 사무실 3277-3166, 31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화경
Copyright 1999~2009 이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kbo@ewha.ac.kr